CEO인사말
이미지
경기신문을 방문해주신
여러분을 진심으로 환영합니다.

2002년 ‘경기·인천지역이 정치 경제 사회 문화 등 모든 분야에서 대한민국의 중심이 될 수 있도록 언론의 사명을 다 한다’고 다짐하며 지령 1호를 발행한 경기신문이 지금까지 초심을 잃지 않고 성장을 거듭하고 있는 것은 독자 여러분의 따뜻한 관심과 성원 덕분임을 가슴 깊이 새기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시민우선’ ‘경기발전’ ‘언론창달’이라는 사시(社是)를 바탕으로 독자들과 함께 고민하며 경기·인천지역 발전을 위해 정통 언론의 길을 꿋꿋하게 걸어가겠습니다.

특히 인터넷시대 미디어들이 난립하고 정보가 넘쳐나는 세상이지만, 경기신문은 독자들이 이런 정보의 옥석을 가릴 수 있도록 정확한 가치판단 기준을 제시하는데 게을리 하지 않겠습니다.

그리고 단 한 줄의 기사도 엄격하게 검증해 보도 하겠다는 다짐도 변함 없이 실행에 옮길 것입니다. 이를 바탕으로 독자가 필요로 하는 정보와 기사를 정성스럽게 만들고, 이것을 독자가 원하는 형태로 전달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나아가 경기 인천을 대표해 독자·여러분의 눈과 귀가 되겠습니다.

다시 한 번 경기신문을 찾아 주신 여러분께 감사드리며 행복이 가득하시길 기원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경기신문사 대표이사 회장 박 세 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