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 철책선 철거 생태계 훼손 우려
한강 철책선 철거 생태계 훼손 우려
  • 경기신문
  • 승인 2003.01.15 00:00
  • 댓글 0
  •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 북부지역 지방자치단체가 추진중인 한강 철책선 철거로 한강 하류 생태계가 훼손될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됐다.
고양환경운동연합은 15일 성명을 내고 "한강 하구는 천혜의 하구 생태계가 생생하게 살아있는 곳"이라며 "한강 철책선 철거는 이 지역 생태계에 대한 처저한 조사에 따른 생태계 보전 방안이 수립된 후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환경연합은 철책선 철거 계획을 전시행정으로 규정하고 전문가와 환경단체, 고양시가 주축으로 가칭 '한강변 생태보장을 위한 시민위원회'를 결성할 것을 제안했다.
한강 하류 철책선 철거는 지난달 고양 파주 김포 등 관련 지역 지자체장들이 모여 함께 추진할 것을 합의한 뒤 현재 군과 논의가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상 구간은 한강 양안인 김포시 제방도로쪽과 고양시·파주시의 자유로 쪽 20∼30㎞.
고양환경운동연합의 최태봉 사무국장은 "남북분단으로 철책선이 눈앞을 가로지르고 있는 현실은 누구나 안타까워 하고 있지만 아이러니컬하게도 한강 하구 철책선은 인간의 출입을 막아 생태계가 잘 보존되도록 만들었다"며 "세계적으로 우수하기로 이름난 DMZ의 생태계의 일부분인 한강 하구의 생태계도 보존할 가치가 있다"고 말했다.
최 사무국장은 "한강 하구는 한강 금강 영산강 낙동강 등 4대 강 중 유일하게 하구가 둑으로 막히지 않은 곳으로 환경부에서도 철새 도래지로서 이 곳의 중요성을 인식해 보호구역으로 관리하고 있는 곳"이라는 설명을 덧붙였다.
고양/고중오 기자 kjo@kg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