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 풍년 어민들 억대수입
김 풍년 어민들 억대수입
  • 장충식 기자
  • 승인 2007.05.31 22:45
  • 댓글 0
  •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갯병 사라지고 수온 유지 천혜조건 갖춰
경기지역 어민들이 사상 유례없는 김 농사 풍년으로 평균 1억3천여만원의 소득을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31일 경기도에 따르면 올해 안산, 화성 등 도내 연안에서 생산한 김의 양은 지난해보다 145만속(束)이 많은 435만속(양식면적 1천20ha)으로 농가당(124농가) 1억3천200만원씩 모두 164억4천300만원의 판매수익을 올렸다.

본격적인 김 수확기인 지난 1∼3월 계속된 강풍과 폭우로 인해 전국적으로 김 생산이 부진한 가운데 도내 양식장에서 생산량이 크게 늘어 상대적으로 높은 수익을 올릴 수 있었다.

이처럼 경기지역 김 생산량이 크게 늘어난 이유는 어장 대부분이 1990년 이후 개발돼 갯병이 발생하지 않고 영양염류가 풍부하며 수온이 평균 11℃를 꾸준히 유지하는 등 천혜의 양식여건을 갖추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도는 그동안 간척이나 매립 등으로 인해 연안어장이 사라짐에 따라 안산과 화성 대부도, 제부도 등 연안지역에 김 양식장 개발과 함께 김채취선, 맛김 가공시설, 김 건조장 등의 시설 설치를 적극 지원했다.

도는 지난해 일본, 미국, 대만 등 11개국으로 722t의 김을 수출, 939만달러의 외화를 벌어들인 바 있어 올해는 수출액이 더욱 늘어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도 관계자는 “앞으로도 친환경적인 고품질 김생산, 명품 특산품 김생산을 목표로 맛좋고 품질좋은 김을 수도권 소비자들에게 선보이는데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