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의원들 “주민의 소리부터 먼저 들어라”
광주시 의원들 “주민의 소리부터 먼저 들어라”
  • 박광만 기자
  • 승인 2007.08.23 21:01
  • 댓글 0
  •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市 한강수계사업 지원 일부 광역사업 전환 추진
“수렴절차 없이 강행 물의” 市에 주민설명회 요구
한강 수계기금 중 일반지원사업비의 일부를 광역사업으로 전환하는 방안을 광주시가 추진하고 있어 해당지역주민들로부터 반발을 사고 있는 가운데 광주시의회가 “시의 주민의견 수렴절차가 먼저 있어야 한다”고 의견을 모았다.

최근 열린 광주시의회 정례 주례회의에서 시의원들은 “시가 내놓은 사업방안에 대해 현재 논란이 빚어지고 있는 것은 남종·중부·퇴촌면 주민들의 특수한 상황을 고려하지 않은채 시가 물의하게 사업을 진행시킨데서 비롯된 것으로 주민들에 대한 충분한 사전설명이 선행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날 시의원들은 “시측의 사업방안에 대해 주민지원사업의 광역사업화에 대한 필요성은 공감하지만 해당지역주민들에 대한 충분한 사전설명이 없었다”며 의견수렴절차를 거치도록 시측에 요구했다.

시의원들은 “남종·중부·퇴촌면 주민들의 경우, 중복규제로 농업 이외에 달리 생활방편이 마땅치 않은 상황에서 일반지원사업비로 영농에 많은 도움을 받아왔다”며 “이런 상황에서 일반지원사업비의 30%를 떼어낸다는 것은 이 지역 주민들에게 심각한 타격을 줄 수 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시는 이장단 협의회, 주민지원사업추진위원회 위원들, 마을 주민들을 대상으로 광역사업의 필요성에 대한 충분한 의견수렴을 거치기로 했다.

김진석 시 환경보호과 환경행정팀장은 “주민들이 납득할 수 있는 충분한 설명이 부족한 부분이 있었다”며 “주민들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해 주민들의 숙원사업을 해소할 수 있는 방향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