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물고기 양식장 안전성 검사율 4.7%”
“민물고기 양식장 안전성 검사율 4.7%”
  • 정양수 기자
  • 승인 2007.11.18 21:51
  • 댓글 0
  •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정은 의원 지적
도내 민물고기 양식장에 대한 안전성 검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도의회 장정은 의원(한·성남5)에 따르면 도내 민물고기 양식장 234곳(99㏊) 가운데 올들어 각종 유해색소 및 항생제 등 안전성 검사가 이뤄진 양식장은 전체의 4.7%인 11곳에 불과하다고 밝혔다.

이들 양식장 11곳은 항생물질이 전혀 없는 물고기를 생산하기 위해 도가 추진하는 명품 민물고기 양식장으로, 안전성 검사는 발암물질인 말라카이트그린 57건과 항생물질인 옥시테트라사이클린 66건 등 123건을 실시했다.

이에 따라 검사가 이뤄지지 않은 양식장에서 생산된 민물고기에 유해한 성분이 포함됐는지 여부를 전혀 알 수 없어 보완이 시급한 것으로 지적됐다.

현재 이들 11개 양식장에서 생산된 민물고기는 뱀장어, 송어, 자라, 철갑상어 등 369t으로 도내 전체 민물고기 생산량 3천848t의 9.59% 수준이다.

장 의원은 “도가 일부 양식장만을 대상으로 안전성 검사를 실시함에 따라 대다수 양식장에서 생산된 민물고기의 안전을 장담할 수 없다”며 “소비자들의 신뢰를 얻을 수 있도록 유해물질 검사 대상 양식장과 검사종목을 대폭 확대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