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가관가
정가관가
  • 경기신문
  • 승인 2007.11.18 22:09
  • 댓글 0
  •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시계획 정부 통제서 벗어나야”

김문수 지사가 주택 도로 건설 부문에서 중앙 정부의 통제에서 벗어나야한다고 역설해 눈길.

김 지사는 지난 17일 열린 경기지방공사 창립 10주년 기념식 축사를 통해 “도에서 이뤄지는 것을 중앙에서 다하고 있다. 동탄신도시도 중앙에서 발표했다”고 비난한 뒤 “도시계획 등 도가 만드는 것은 도가 해야하며 이게 지방자치다”고 주장.

김 지사는 이어 “지방공사는 양을 넘어서 질로, 질을 넘어서 아름다움으로, 아름다움을 뛰어넘어 역사를 써야한다”며 “여러분이 지은 집은 최하 100주년을 가야하는 역사다”며 지방공사 임직원들의 분발을 촉구./정양수기자 chys@

道 선관위, 자전거 정책선거 홍보 눈길

도 선거관리위원회는 18일 ‘대선 D-30일’을 앞두고 두바퀴로 정책선거 홍보 활동을 벌여 눈길.

도 선관위 직원들로 구성된 자전거 동호회 회원 등은 도선관위 사무실을 출발, 수원시 영통사거리, 경희대 수원캠퍼스를 거쳐 한국민속촌까지 자전거를 타고 정책선거를 홍보.

이날 행사에는 도선관위 자전거동호회 회원등 총 20여명이 참여, “정당·후보자간 정책경쟁 유도 및 정책선거 실현을 위한 국민들의 동참과 바람직한 선거분위기를 조성하는 게 목적”이라고 설명. /김재득기자 jdkim@

道 2청 비위공무원 급증 대책 시급

도 북부 시·군 공무원들의 비위 행위가 급증한 것으로 밝혀져 대책 마련이 시급.

도 2청이 도의회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도 제2청이 10개 시·군을 대상을 실시한 공직기강 감찰에서 지난 2005년 24건 24명이 적발됐으나 지난해는 31건 32명, 올해는 54건 67명으로 증가 추세.

이 기간 적발된 109건의 비위를 유형별로 살펴보면 부당한 업무처리 46건, 복무기강 해이 39건, 금품수수 7건, 기타 17건.

제2청은 이들에 대해 2005년 11명 징계·13명 훈계, 지난해 4명 징계·28명 훈계, 올해는 3명 징계·61명을 훈계 조치.

제2청 관계자는 “지난해 전국 지자체 청렴도 조사에서 도가 하위권을 차지해 감찰 기간과 강도를 높여 비위공무원이 많아졌다”고 해명./정양수기자 chys@

성남시, 상수도사업 전국 1위 영예

최근 성남시가 50만 인구 이상 지자체 상수도사업의 행자부 경영평가에서 1위를 차지해 기염.

시는 상수도 자체 특별회계 운영의 묘를 최대한 살리기 위해 조직·인적 구조혁신 등으로 생산원가를 최소화하고 수익자인 시민 추가 부담요인을 원천차단한 것이 주효했던 것으로 자평.

시 맑은물관리사업소 직원들은 “민간위탁 검침업무제 도입, 효율적인 시설물 운영 등 인적·물적 혁신은 탄력적인 조직구성을 이뤄냈고 그 혜택이 시민들에게 돌아가는 순리적 시정을 이뤄냈다”고 설명./성남=노권영기자 rky@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