道, 신재생에너지 투자유치 나섰다
道, 신재생에너지 투자유치 나섰다
  • 윤철원 기자
  • 승인 2007.11.18 22:09
  • 댓글 0
  •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무단 꾸려 독일 방문… 관련기관 벤치마킹·태양광 모듈기업 등과 업무협의
도가 배럴당 100달러를 육박하는 고유가 시대를 맞아 新재생에너지 정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17일 거래된 두바이유 현물 가격은 배럴당 85.15달러로 90달러대에 진입을 목전에 두고 있다.

에너지 대란을 미연에 막기 위해 태양광에너지 등 新재생에너지 정책을 미룰 수 없기 때문이다.

도는 18일부터 신재생에너지 선진국인 독일로 투자유치 실무단 9명을 급파한다.

이번 ‘독일 新재생에너지’ 투자유치 실무단은 18~23일 엿새간 독일 노르드라인 베스트팔렌(NRW)주와 베를린 주변 동부지역을 돌며 新재생에너지 관련 투자유치 활동 및 산업정책 수립을 위한 정보수집에 나선다.

실무단은 이태목 투자유치자문관, 김규식 주력산업유치담당 등 관련 공무원 6명과 관련 연구기관 및 업체 전문가 3명 등으로 구성됐다.

실무단에는 新재생에너지 공단, 삼성전자 태양광 사업단, BOC Gases Korea 등 산관학 등 전문가 집단이 참여해 눈길을 끈다.

실무단은 방문 이틀째인 19일 신재생에너지 정책수립을 위한 NRW 주정부를 방문하고, 주정부의 에너지 관련 기관을 두루 둘러본다.

또 실무단은 태양광에너지 관련 에너지정책 도시 켈젠키르헨을 찾아 태양광 모듈(Sheuten Solar)기업과 투자상담을 한 뒤, 지열센터(Geothermal Center Bochum)와 업무협의를 한다.

다음날엔 에센으로 이동 STEAG사 본사 및 에너지 시설을 견학하고 계속해서 투자 유치 활동을 이어간다.

이어 브레멘과 베를린의 태양광 셀·모듈(Aleo Solar) 제조기업과 투자상담을 하고, 마지막날 프랑크프루트를 거쳐 독일 新재생에너지 투자유치 일정을 마무리하게 된다.

도 김규식 주력산업유치담당은 “유가가 연일 최고치를 경신하고 있는 고유가 시대는 피할 수 없는 현실”이라며 “친환경적이고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서는 더이상 新재생에너지에 대한 에너지체제의 전환을 미룰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독일 방문은 新재생에너지의 선진 기술을 직접 보고 체험함으로써 도가 국내에서 이 분야의 선발주자 역할을 수행하기 위한 발판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방문은 지난달 초 독일 NRW주의 크리스타 토벤 경제에너지부 장관이 도를 방문해 김문수 지사와 양측간 新재생에너지 분야에서 협력할 것을 합의한데 따른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