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 찬조금 모금 근절을 위한 부천교사 선언'
'불법 찬조금 모금 근절을 위한 부천교사 선언'
  • 경기신문
  • 승인 2003.05.19 00:00
  • 댓글 0
  •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 부천 초중등지회는 19일 '불법 찬조금 모금 근절을 위한 부천교사 선언'을 채택했다.
전교조 부천지회는 선언을 통해 "부천지역 초.중.고교에서 진행되고 있는 불법 찬조금 모금에 반대하며 불법적으로 조성된 찬조금에 의한 금전적 사례, 집단적 선물 및 일체의 향응을 거부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또 불법 찬조금 모금이 확인된 학교에 대해 교육부 지침대로 학교장을 엄중 문책하고 불법 조성된 돈은 전액 환불할 것을 요구했다.
이와 함께 찬조금 모금에 대한 감시와 반대운동을 전개하기로 하는 한편 학교운영위원회가 불법 찬조금을 모금하지 않도록 각급 학교장이 입장을 밝힐 것을 촉구했다.
부천지회 관계자는 "부천지역 대부분 학교에서 학급당 100만∼200만원의 찬조금 모금이 이뤄지고 있다"며 "이런 잘못된 관행은 학생과 교사간의 신뢰를 무너뜨리고 학부모에게는 학교 및 교사에 대한 불신을 불러온다"고 지적했다.
윤정남 기자yjn@kg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