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건물에 웬 담배 자판기"
"공공건물에 웬 담배 자판기"
  • 경기신문
  • 승인 2003.06.01 00:00
  • 댓글 0
  •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지난 4월 1일자로 관공서를 금연 건물로 지정했으나 도내 공공기관이 건물내 담배자판기를 그대로 방치해 민원인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지난달 28일 수원시청 민원실을 찾은 김모(45.여.수원시 팔달구)씨는 “모든 공공기관이 금연건물로 지정된 마당에 시청내에 웬 담배자판기냐”라고 언성을 높였다.
김씨는 또 “얼마전 복지부장관이 담배값 인상을 고려하는 등 흡연을 억제하고 금연을 유도하고 있는 사회적인 분위기에 맞춰 청내에 담배자판기를 하루빨리 치워야한다”고 주장했다.
수원시청에는 본관 건물에 2대, 별관에 1대 등 3대의 담배자판기가 설치돼 있으며 시는 직원상조회가 운영하는 자판기 철거문제를 아직도 결정조차 하지 못하고 있다.
담배를 끊었다는 한 직원은 "시가 진정으로 직원들을 위한다면 눈치보기를 하지 말고 자판기를 철거해야 한다 "고 말했다.
경기지방경찰청 별관 1층과 경기도 문화예술회관 관리동 1층에도 금연건물로 지정된 지 2개월이 지난 1일 현재 담배자판기가 각각 1대씩 버젓이 놓여 있다.
이에 대해 민원인들은 “금연건물로 지정된 공공기관에 담배자판기가 설치돼 있다면 정부의 금연정책이 어떻게 먹혀 들겠냐”고 꼬집었다.
경기경찰청을 방문한 민원인 박모(56.안양시 만안구 안양동)씨는 “국민에게 모범을 보여야 할 관공서가 담배자판기를 금연건물 내에 방치하는 것은 꼴불견”이라고 말했다.
신희진기자 hjs@kg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