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언제 해야하나… 수도권은 분양시기 고민중
[부동산] 언제 해야하나… 수도권은 분양시기 고민중
  • 홍성민 기자
  • 승인 2010.08.25 20:42
  • 댓글 0
  • 전자신문  11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반기 분양 물량 38.4% 3만6594가구 시기 저울질
인천 IFEZ·용인시·김포시·서울 재개발단지 대부분
“수급 불균형 따른 주택시장 불안요소 될 수도” 우려
▲ 연내 수도권 분양계획 (단위 : 가구수)
최근 최고의 투자유망지로 꼽혔던 광교신도시에서도 미분양 사태가 발생하는 등 부동산 침체에 대한 위기감이 한층 팽배해지고 있다.

이에 따라 연내 남아있는 수도권 분양 예정 단지 10가구 중 4가구가 분양시기를 놓고 고심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포털 닥터아파트(www.DrApt.com)에 따르면 지난 23일 기준으로 조사된 수도권 분양 예정 물량(아파트, 주상복합)은 9만5천399가구다.

이중 분양시기를 확실히 정하지 못하고 단지 ‘하반기중’이라고 계획된 물량만 3만6천594가구로 전체의 38.4%를 차지한다.

수도권 지역 중 인천이 분양계획 1만2천374가구 중 절반이 넘는 6천445가구(52.1%)가 분양시기를 못 정해 신규분양에 대한 고민이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인천 송도국제도시, 영종하늘도시 등 경제자유구역 물량이 높은 비중(78.4%)을 차지했다.

올해 새로 부임한 인천시장이 기존 인천경제자유구역 개발사업을 재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밝힘에 따라 사태추이를 관망하면서 사업일정을 조율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또 영종하늘도시의 경우 적체된 미분양이 많은데다 수요까지 적어 신규사업에 더욱 신중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경기지역은 7만3천768가구가 분양 예정이며, 이중 2만7천253가구(36.9%)가 구체적인 분양시기를 놓고 조율중이다.

경기에서 분양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곳은 용인시다.

연내 용인시에 계획된 분양물량 1만1천98가구 중 53.3%(5천916가구)가 분양시기를 하반기로만 예정하고 있다. 적체 미분양 가구수도 많은데다 용인시가 장기간 시세하락의 늪에서 벗어나지 못하면서 수요자들의 관심이 떨어진 것을 걱정해 좀처럼 분양에 나서지 못하고 있는 모습이다.

김포시 역시 분양계획(1만3천404가구)의 37.3%인 4천997가구가 분양시기를 놓고 저울질 중이지만 수요대비 공급과잉으로 미분양이 많이 남아있는 상태로 분양이 쉽지 않은 상황이다.

한편 서울 분양계획 물량은 9천257가구로 이중 2천896가구(31.3%)가 정확한 분양시기를 잡지 못하고 있다.

이들 물량은 동대문구, 성동구 지역 내 재개발, 재건축 단지가 대부분이다. 재건축 특성상 조합과 시공사간의 의견조율이 길어지면서 분양계획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

닥터아파트 이영진 리서치연구소장은 “최근 분양시장 여건으로 보아 연내 분양계획 물량은 내년으로 사업이 연기되거나 아예 사업자체가 취소될 가능성이 높다”며 “이로 인한 수급 불균형은 향후 주택시장을 더욱 불안하게 하는 원인이 될 수 있다”고 우려를 표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