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서울숲 더샵’ 나들이 가보자
[부동산] ‘서울숲 더샵’ 나들이 가보자
  • 신재호 기자
  • 승인 2011.02.16 19:41
  • 댓글 0
  • 전자신문  16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망권도 도로망도 ‘프리미엄’… 행당지구 호재 ‘눈앞’
▲ 포스코 건설이 오는 3월 서울시 성동구 행당지구에 선보이는 '서울숲 더샵'.
포스코건설(사장 정동화)은 오는 3월 서울시 성동구 행당지구에 초고층 주상복합아파트 ‘서울숲 더샵’을 선보인다.

이 아파트는 서울숲 주변에서 3년 만에 분양을 재개하는 랜드마크 주상복합아파트로 지하 5층~지상 42층 총 3개동 규모로 건립되며, 아파트 전용면적 84~150㎡ 495가구, 오피스텔 전용면적 28~60㎡ 69실을 비롯해 상가 및 문화시설로 구성된다.
                                                                       
서울숲 더샵은 서울 성동구 한양대 맞은편에 위치한 행당지구 복합개발사업 부지 내에 지어지며 단지 남측 중랑천 너머로 115만㎡의 서울숲 공원과 한강이 내려다보이는 우수한 조망권을 갖췄다.

실제 서울숲 조망을 앞세워 분양한 갤러리아 포레는 3.3㎡당 4천만원이 넘는 가격에 공급됐을 정도이며, 한강변 아파트들이 동일지역 내 타 아파트들보다 시세대비 약 1.2~1.5배 가량 비싸다는 점을 고려하면 향후 높은 조망권 프리미엄을 형성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또한 단지 옆 중랑천을 따라 한강과 서울숲 공원까지 걸어서 15분이면 닿을 수 있어 주거 환경이 쾌적하다.

서울숲 더샵은 강북 도심과 강남 압구정 중간에 위치하는 것이 특징으로 주변에 내부순환도로, 동부간선도로, 강변북로, 성수대교 등을 이용해 강남과 서울 각지로 빠르게 이동할 수 있는 도로망을 다양하게 갖추고 있다.

도보 5분 거리에 지하철 2호선 한양대역, 도보 7분 거리에 왕십리역이 위치해 있으며 왕십리역은 지하철 2호선·5호선·중앙선을 비롯해 올해 말 개통되는 분당선연장선, 2017년 개통 예정인 동북선 경전철이 지나는 퀀터플(Quintuple)역으로 분당선 연장구간을 타고 두 정거장만 이동하면 강남에 닿을 수 있다.

서울숲 더샵이 위치한 성동구는 한강을 사이에 두고 강남과 마주하고 있으며, 서울시의 주력사업인 한강르네상스와 강북 U턴 프로젝트의 중심지역으로 꼽힌다.

특히 서울숲 주변은 상업 및 문화시설이 들어서는 뚝섬상업지구를 비롯해 최근 서울시 발표로 화제가 된 성수전략정비구역, 서울숲 맞은편에 개발되는 행당지구 등 개발호재가 풍부해 서울에서도 노른자위 지역으로 꼽힌다.

단지 인근에는 한양초등학교를 비롯해 행당중학교, 한양대부속고, 무학여고, 성동고, 한양대학교가 위치해 있어 고교선택제 시행으로 성동구에서 강남 8학군 진학이 수월해진데다 올해 말에 분당선연장구간이 개통되면 통학시간도 훨씬 단축되는 만큼 학군 수요까지 유입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물결치는 형상의 화려한 외관을 적용해 주변지역 어디서나 눈에 띄도록 설계했다”며 “단지 내에 전기자동차 충전소, 태양열과 지열을 이용한 발전시스템, 지하주차장의 LED 조명 등 에너지 효율을 높이고 친환경적으로 꾸민 점도 특징으로 꼽을 수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