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과문화] 지역민과 소통하는 문화 공간
[삶과문화] 지역민과 소통하는 문화 공간
  • 경기신문
  • 승인 2011.06.01 19:39
  • 댓글 0
  • 전자신문  13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조경환 부평아트센터 관장
어느 나라나 비슷한 문화예술의 현상 중에 하나는 주로 중앙중심의 편중이 이루어지고 있다는 점이다. 따라서 저명한 예술인이나 주요한 기관들이 중앙에서 중심으로 활동을 하면서 문화예술을 매개하고 소비함으로서 지방으로 내려가면 갈수록 지역민들은 문화 향유의 기회가 점점 적어진다는 것이다. 국가의 문화예술 균형발전을 위해서는 바람직하지 않은 현상이라고 할 수 있다. 지방에 입장에서 보면 예산이라든지 문화예술을 한층 더 발전시켜나갈 수 있는 소재들인 전문 인력, 다양한 문화예술을 구축해나갈 수 있는 인프라의 부족으로 지역민들에게 문화 공간이 제 역할을 할 수 있는 주변 여건들이 미흡하다고 생각한다.

이를 극복할 수 있는 방법은 무엇일까. 필자의 견해로서는 우선 중앙에서 하고 있는 일반적인 문화예술의 유통의 틀에서 벗어나는 것이 필요하다고 본다. 큰 지방 도시의 경우, 거의 중앙과 같은 문화 유통의 형태를 유지하고 있다. 다시 말해서 서울에서 불러 온 공연을 지방의 투어를 통해 소개해 저명한 예술가를 지방에서도 볼 수 있다는 것을 강조하고 있다. 이는 다른 나라에서도 하고 있는 방식이다. 저명한 예술가를 초빙해 서울 한 곳에만 공연을 해서는 제작비를 회수할 수 없는 것이 현실이기 때문이다.

그런데 문제는 대부분의 저명한 예술가들의 공연들이 지방에서는 감당하기 힘들 정도로 초청비가 높다는 것이다. 그리고 이러한 저명한 예술가를 초청하는 것이 주요한 업무로 지방에서는 생각하고 있다는 것이다. 그러나 저명한 예술가를 일 년에 몇 회를 하고 나서는 대도시를 제외한 중. 도시의 문화회관의 경우에는, 빈 공간으로 극장 가동률이 지극히 저조하다는 것이 늘 문제로 지적되고 있다. 한정된 예산으로는 지방의 문화 공간을 연중 활성화시키기에는 어려움이 있다는 것이 엄중하게 현실로 존재한다는 것이다.

그럼 여기에서 지방 문화 공간의 존재 이유에 대해서 한번 생각해 볼 필요가 있을 것이다.

대부분 공공시설인 지역 문화공간은 공공의 운영을 먼저 가장 큰 우선에 두어야 한다고 생각된다. 공공의 운영이란 무엇인가? 지역민들에게 활용을 많이 할 수 있도록 유도하는 것이 공공 운영에 목적이 있다는 것을 전제로 한다면, 지역민들과 소통할 수 있는 ‘좀 더 가깝고 보다 친근한 문화예술’의 활동을 유도하는 것이 중요한 과제일 것이다. 지역민들이 늘 접근하게 용이하게 만드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공공시설인 ‘도서관’에 책을 보러 오는 마음으로 지역민들에게 늘 개방해 알찬 내용의 체험 프로그램 등을 지속적으로 제공할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공공의 운영이라는 정의를 내리고 이를 사회적인 공감대로 형성, 발전시키고 유지시키는 문화행정과 합의가 아직은 미약하지만, 문화 선진국에서는 공공의 운영은 개방을 목적으로 한 공공성보다는, 문화 공간을 지역사회에 이익이 되는 ‘문화예술의 활동 거점‘되어야 한다는 것은 분명한 사실인 만큼 ’지역의 문화예술의 커뮤니티 공간‘이 바로 지방의 문화회관에서 정체성을 갖고 차별화시켜야 한다는 것이 필자의 생각이다.

이를 위해 가장 중요한 것은 지역민들에게 공공의 이익이 되는 문화예술의 운영, 실천이 필요하며 작은 축제, 그리고 지역민들에게 문화갈증을 해소할 수 있는 관심이 끌 수 있는 잘 알려진 공연, 저렴한 대관료로 지역민 다수가 활용할 수 있는 문화 공간, 지역의 문화 공간의 비전을 알 수 있는 지속적 기획공연을 만든 것도 중요할 것이다.

지역 문화 공간이 존재하고 그 공간에서 공연이 있고, 축제가 있고, 공연, 전시, 예술교육이 존재하는 이유는, 문화공간의 존재감으로 지역에 대한 애착심, 정주의식, 그리고 ‘좀 더 살기 좋은 마을 만들기’에 있다. 이것은 지역민과 소통하는 문화공간을 알차게 만듦으로서 가능해 진다. 지역 문화공간은 늘 주변부에 어떤 영향을 끼치는가를 고민하면서 프로그램을 만들어야하고, 한 걸음 앞서나간 기획을 통해 문화예술의 소비층을 확대시켜나가야 지역민과 소통할 수 있는 문화 공간이 만들어 진다는 것을 명심할 필요가 있다. 조경환 부평아트센터 관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