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버블세븐 아파트 경매시장서도 폭락
[부동산] 버블세븐 아파트 경매시장서도 폭락
  • 이상훈 기자
  • 승인 2012.02.09 18:40
  • 댓글 0
  • 전자신문  16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남 3구를 비롯해 목동과 분당, 용인, 평촌 등 이른바 버블 세븐 지역의 아파트 낙찰가율이 2008년 금융위기 이후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

부동산 경매전문업체 지지옥션이 1월 수도권 아파트 경매동향을 조사한 결과, 버블세븐지역의 낙찰가율이 64.8%로 나타났다고 9일 밝혔다. 직전 최저 낙찰가율은 금융위기 직후인 2008년 12월 66.2%였다.

버블세븐 폭락의 주역은 용인과 양천(목동)으로 분석된다.

특히 성원 아파트 대량 매각의 영향을 받은 용인과 달리 서울 양천구는 뚜렷한 악재가 없음에도 낙찰률과 낙찰가율이 저조했다.

지난 1월 한 달 동안 경매에 나온 양천구의 아파트는 모두 24건이지만 낙찰된 것은 6건에 그쳤다.

수도권 전반적인 지표도 저조했다. 1월 수도권 아파트 낙찰가율은 72.3%로 2009년 1월 71.0% 이후 가장 낮았다.

광역시도별로 살펴보면 서울 78.0%, 경기 68.6%, 인천 71.4%를 기록했다. 낙찰가율이 가장 낮은 인천은 지난해 7월 이후 7개월 연속으로, 서울은 2011년 10월 이후 4개월 연속으로 70%대 낙찰가율 행진을 지속하고 있다.

수도권 아파트 낙찰가율이 장기간 낮은 수준에서 형성됨에 따라 융자가 많은 아파트에 입주한 세입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청된다.

남승표 지지옥션 선임연구원은 “일부 임차인들은 전세금과 융자금을 합쳐 시세의 80% 이하라면 안전하다고 생각하는데 지금처럼 낙찰가율이 장기 하락하는 경우에는 위험하다”며 “선순위 권리가 없는 주택을 찾기 어렵다면 임차보증금의 규모를 줄이고 일부 월세를 선택하는 것도 위험을 줄이는 하나의 방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