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핫이슈 부상… 市 결정은
총선 핫이슈 부상… 市 결정은
  • 노권영 기자
  • 승인 2012.03.18 19:55
  • 댓글 0
  • 전자신문  8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여년 전부터 선거 때마다 이슈화된 수정구 신흥동 성남1공단부지 활용방안이 4·11총선을 앞두고 재연되는 양상을 띠는 가운데 지역 일각에서는 시 당국의 조속한 결정에 나서야 한다는 지적이 일어 귀추가 주목된다.

18일 시와 시민단체 등에 따르면 약 10년전부터 1공단부지 활용에 대해 상업업무·주상복합시설 개발안과 전면 공원화안이 제기됐고, 민선 4기에 공원면적 확대안이 반영될 듯 했으나 지방선거 당시 이재명 후보가 전면 공원화 공약을 내걸며 시장에 당선돼 오늘에 이르고 있다.

하지만 공원화할 경우, 대부분 사유지로 돼 있는 부지를 시가 매입해 조성해야 하는데 모라토리엄을 선언한 이래 시 재정여건이 호전되지 않는 상태로 전면 공원 조성화는 쉽지 않을 것이란 여론이 일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성남시노동조합대표협의회와 성남환경운동연합은 기자회견과 성명을 통해 개발사업 추진, 전면 공원화 추진을 각각 주장하고 나섰다.

성남시노동조합대표자협의회는 최근 기자회견을 열고 “현 재정형편상 수천억원의 시민세금을 투입해야만 할 수 있는 전면 공원화 추진은 사실상 어렵다”며 “시민세금이 들지않는 3분의1 공원화 개발 방안을 적용해 추진해야 한다”는 주장을 내놨다.

협의회는 최근 1천여명을 상대로 여론조사를 해 47.9%가 이 방법을 지지했고 24.7%가 전면공원화에 찬성했다고 사례를 제시했다.

또 재정여건과 더불어 지역경제 활성화, 일자리 창출효과도 개발 찬성에 힘을 더하는 요인이라고 짚었다. 개발 시행사는 부지의 3분의1인 2만4천400여㎡의 공원과 6천600여㎡문화공간을 시에 기부채납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맞서 성남환경운동연합는 “수십만 시민의 의견을 무시하고 막대한 개발차익을 노리는 토건업자의 주장을 정당화 시키는 여론 왜곡 행위는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만약 예산이 부족하다면 시간을 두고 점차적으로 조성하면 된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