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진보당 지지 갈등 민노총 22일 대의원회의
통합진보당 지지 갈등 민노총 22일 대의원회의
  • 하지은 기자
  • 승인 2012.03.21 21:03
  • 댓글 0
  • 전자신문  6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11 총선과 관련해 통합진보당에 대한 배타적 지지를 놓고 내부 갈등이 증폭되고 있는 민주노총이 22일 서울에서 임시대의원대회를 열고 4·11 총선 정치방침을 논의할 예정이지만 난항이 예상된다.

이번 임시대의원대회는 제적 대의원의 3분의 1 이상이 대회소집을 요구하면 열릴 수 있는 민주노총 규약 제2조에 따라 소집됐다.

민주노총 대의원 851명 가운데 311명은 지난달 27일 선거방침 논의를 위한 임시대의원대회 소집요구서를 민주노총 집행부에 제출했다.

이들 대의원들은 “신자유주의 세력인 국민참여당과 통합한 통합진보당은 노동자 중심의 정당이 아니기 때문에 민주노총의 조직적 지지대상이 아니다”는 내용의 선거방침 의결을 요구할 예정이다.

하지만 집행부는 “조합원들의 동의를 얻어 통합진보당에 집중 투표하기로 결정한 만큼 큰 문제가 없다”며 맞서고 있어 이번 임시대의원대회도 정족수 부족으로 무산될 가능성이 크다.

민주노총은 지난 1월 열린 제52차 정기대의원대회에서 정치방침을 논의하려 했으나 일부 대의원들이 “‘정당명부 비례대표 집중투표‘방식은 사실상 통합진보당에 대한 배타적 지지와 다름 없다”며 표결 전에 퇴장하면서 정족수 부족으로 안건을 의결하지 못했다.

민주노총 관계자는 “설문조사를 통해 조합원의 동의를 얻어 정당명부 투표에서 통합진보당에 집중 투표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