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기자다]피광성 의원, 부당 업무추진비 반환해야
[나는 기자다]피광성 의원, 부당 업무추진비 반환해야
  • 경기신문
  • 승인 2013.03.14 20:12
  • 댓글 0
  • 전자신문  21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최연식 김포담당 주재기자

김포시의회 전반기를 이끌었던 피광성 전 의장이 업무추진비 부당사용 의혹에 대해 해명성 성명서를 발표했음에도 시민들의 비난은 계속되고 있다.

그 이유를 살펴보자. 지난 2월 20일 발표한 피 의원의 석연찮은 성명서 내용과 지난해 11월 23일 의회사무과 행정사무감사에서 동료의원의 의장 업무추진비 부당 사용에 대한 지적에 의회사무과가 잘못을 인정하고도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은 데서 찾을 수 있다.

행정사무감사 당시 조윤숙 의원은 의장업무추진비 사용내역을 예로 들며 ‘밤 10시 이후 고양시와 밤 12시35분 서울 강서구 모 술집(추정)’ 등에서 업무추진비가 결제된 것을 두고 “술집이나 쇼핑몰에서 기관운영업무추진비가 나갈 수 있느냐”고 따졌다.

이후 지역 내 모 주간지가 업무추진비 부당사용 사례를 폭로하면서 여론화되기 시작했고, 지난달 20일 피광성 의원은 성명서를 발표했다.

그러나 피 의원은 “업무추진비 사적 사용에 대해 송구하다”면서도 “시간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각계각층의 정확한 민의를 듣는 과정에서, 보는 관점에 따라 업무 외적으로 사용했다는 오해가 있을 수 있다”고 애매한 표현을 함으로써 비난을 자초했다.

또한 “사려 깊지 않게 사용된 부분에 대해서는 사실관계 확인을 통해 적정하게 처리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으나 현재까지 어떻게 처리했는지를 밝히지 않고 있다.

밤늦은 시간에 교육발전협의회 간담회 급식비 명목으로 오리농원 식대 사용과 한강수중보철거의정자료수집간담회 명목으로 롯데쇼핑몰 공항점 스파게티 식사, 일산의 주꾸미집 등 연이은 폭로에 대해 잘못을 시인한 이상 시민의 혈세를 반환하는 것이 맞다.

의회는 시민의 대의기관으로 집행부를 감시하고 견제한다. 이러한 시의회의원이 단 1원이라도 부정하게 혈세를 사용했다면 의회는 집행부를 감시할 수 없고, 시민은 믿을 곳이 없어진다.

아직도 늦지 않았다. 피광성 의원은 업무추진비 사용의 진실을 낱낱이 밝히고 그의 말대로 반환을 포함한 ‘적정’한 처리로 마무리해야 한다. 그것이 시민에 대한 도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