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기획특집 > 인터뷰
기획특집인터뷰
[인터뷰]석호현 경기도스페셜올림픽유치위원장‘돌봄과 나눔’ 배울 수 있는
화합의 장 만드는 데 최선
최영호 기자  |  yhpress@kg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2013년 05월 09일  19:50:11   전자신문  5면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경기도의 중심이자 광역시급으로 성장한 수원시에서 전국스페셜올림픽 하계대회를 성공적으로 개최해 지적장애인과 비장애인들이 서로의 대한 편견을 없애고 함께 어우러져 사는 사회가 만들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석호현 ㈔경기도스페셜올림픽유치위원장은 자신이 스페셜올림픽 유치를 위해 뛰어든 계기를 이같이 설명했다.

석호현 위원장은 20여년간 유아교육에 몸담아 온 유아교육 전문가로서 경기도사립유치원연합회장 직을 지내고 지금은 한국사립유치원총연합회장을 맡고 있다.

그가 우리나라 유아교육의 한 축을 담당하다가 연관성을 찾기 어려운 장애인복지에 관심을 갖게 된 계기는 어릴적에 부모님으로 부터 배운 ‘돌봄’과 ‘나눔’이라는 가치관 때문이었다.

석 위원장은 “‘돌봄’과 ‘나눔’을 기본 바탕으로 오는 8월 수원에서 개최될 스페셜 올림픽에는 수원시를 비롯 주변지역의 시민들도 자원봉사와 행사진행요원으로 스페셜올림픽의 한 축을 담당할 수 있도록 구상 중에 있다”며 “스페셜올림픽은 장애인과 비장애인의 화합 뿐만 아니라 주민들이 ‘돌봄’과 ‘나눔’의 의미를 배울수 있는 화합의 장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지난 겨울 강원도 평창에서 열린 동계스페셜올림픽 기간 내내 현장에서 그들과 함께 어울리다 보니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한데 어울리는 큰 축제라는 것을 느꼈다”며 “막연하지만 장애인을 위해 일하고 싶다는 생각을 하고 있던 차에 나경원 한국스페셜올림픽 위원장으로부터 스페셜올림픽의 취지를 듣게 됐고 그 취지에 동감해 평창 스페셜올림픽에 참여하게 됐다”고 밝혔다.

석호현 위원장은 “염태영 수원시장과 이내응 수원시장애인체육회 사무국장도 뜻을 함께해 적극적으로 도와준 덕에 오는 8월 수원에서 장애인들의 대잔치가 열릴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 경기도민과 수원시민의 큰 관심과 성원을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최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송죽동 505-3 송원로 55(송죽동)  |  대표전화 : 031) 2688-114  |  팩스 : 031) 2688-393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엄순엽
Copyright © 2011~2017 경기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