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기획특집 > 인터뷰
기획특집인터뷰
[인터뷰]김희겸 경기도 경제부지사 “과감한 中企지원에 금리 1%p 인하”단순 빌려주는 차원 아닌 ‘투자 개념’ 접근
대·중소기업 협력 유도 일자리 창출에 매진
수도권 규제완화 대처 ‘case-by-case’필요
안경환 기자  |  jing@kg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2013년 05월 26일  19:44:40   전자신문  3면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김희겸 경기도 경제부지사는 “기술력은 있으나 실적이 없어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에 과감하게 지원하고, 지원금리도 관계 금융권과 협의해 1%p 낮추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또 경제 침체 위기를 벗어나기 위한 해법으로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협력을 유도, 보다 많은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도록 중소기업의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수도권 규제완화에 대해서는 “기존 대규모 위주의 전략적 접근 방식과, 반드시 필요한 부분에 대한 케이스 바이 케이스 형식의 투트랙 전략을 운영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취임 한달을 맞은 김희겸 경제부지사를 지난 24일 만나 경기도 경제의 나아갈 방향에 대해 들어봤다.

- 도의 경제분야 최대 현안을 꼽는다면.

경제가 무척 어렵다. 세계경제가 침체되고, 엔저 현상이 발생한 데다 국내의 경우 기업 수출도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 앞으로 성장률을 높일 수 있는 모멘텀 계기도 전혀 없다. 경제는 심리적인 면이 강하다. 실질적으로 줄 수 있는 것 없이 아이디어만 제공해서는 안 된다. 그동안은 도가 가지고 있는 1조원 규모의 중소기업 육성지원자금을 지키려고만 했다. 앞으로는 이 부분을 과감하게 사용할 계획이다. 최근 관련 은행들과 협의, 지원금리를 1%p 정도 낮추도록 추진중이다. 또 아이디어는 있으나 그동안 실적이 없는 기업에 대해 외부자금펀드 조성 등의 방법을 통해 100억원 이상을 과감하게 지원하겠다. 단순히 빌려주는 차원이 아니라 투자 개념이다.

- 일자리 창출 동력을 이끌어낼 방안은.

일자리 부분에 대해 매주 정책회의를 진행할 계획이다. 공무원뿐 아니라 외부 연구기관, 경기개발연구원(GRI), 산하기관, 일자리를 원하는 사람, 기업 관계자들과 모여 실제 현장의 애로가 무엇이고 한계가 무엇인지, 또 도가 기업을 위해 무엇을 해줄 것인지를 강구할 계획이다. 도가 추진하고 있는 사업 중에서 시기적으로 정책을 결정해야 할 사항과 민간기업에 대한 정부의 시그널을 파악, 기업인들을 위해 해줄 수 있는 것들을 찾아내겠다. 일자리를 창출하는 것은 중소기업이다. 중소기업에 대해 더 많은 관심을 가져야 한다.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협력하고 일자리를 만들어낼 수 있는 부분에 중점을 둘 것이다. 특히 중소기업 규제완화, 인허가, 자금지원, 기술개발, 인력 및 판매망 제공 등의 부분에 대해 기존 잘 구축된 기업과 협력해 제공할 것이다.

- 수도권 규제완화 대책은.

전국이 균형발전을 이뤄야 한다는 차원에서는 원칙적으로 찬성한다. 다만, 받아들이는 시각에 차이가 있다. 수도권을 규제하면 대기업들이 타 지역이 아닌 중국 등 경쟁 상대국으로 간다. 반면 비수도권 지역에서는 그나마 수도권을 규제해야 조금이라도 비수도권으로 기업이 내려온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수도권을 규제한다고 해도 기업들이 강원 원주, 충남 당진 등 수도권 인근지역 위주로 옮겨가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국토부는 균형발전, 산업통상부는 경제살리는 것이 우선인 것처럼 상호간의 입장차가 있다. 규제 완화 부분에 있어 그동안 큰 규모에 대해 전략적으로 움직였다면 이제는 그때 그때 반드시 필요한 부분에 대한 케이스 바이 케이스(case-by-case) 형태가 필요하다. 대규모 전략적 움직임과 케이스 바이 케이스 형태의 투트랙으로 규제완화에 대처할 계획이다.

- 글로벌기업과 해외기업의 투자유치 촉진은.

그동안 삼성전자와 LG디스플레이, 현대·기아차 등 국내 글로벌 기업의 산업인프라를 기반으로 172억6천만 달러 규모의 투자유치를 이끌어냈다. 특히 평택과 화성, 파주에 8곳의 외국인투자기업 전용 임대산업단지를 조성하고, 핵심 부품소재기업 유치에 주력해 연간 8조원의 생산과 1만명 이상의 고용창출 효과를 가져왔다. 평택 고덕삼성전자 전용산단 착공과 진위2산단의 LG전자 입주로 차세대 반도체라인과 신수종사업에 대한 대규모 투자가 예상되고 있다. 이에 따라 일본 2·3차 부품소재 전문기업 등 국내 기업과 상생 가능한 글로벌 부품소재 기업, 일자리 창출효과가 큰 체류형 관광 촉진 시설(호텔·유통), 물류센터 등을 집중 유치할 계획이다./대담=왕형근부장 wang44@

<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안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송죽동 505-3 송원로 55(송죽동)  |  대표전화 : 031) 2688-114  |  팩스 : 031) 2688-393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엄순엽
Copyright © 2011~2017 경기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