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피플 > Local
피플Local
성남시
노권영 기자  |  rky@kg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2013년 08월 08일  16:53:58   전자신문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이재명 성남시장은 7월 24일 분당구 구미동에 거주하는 생존 애국지사 조성인(91)씨 댁을 방문했다. 이날 방문 프로그램은 시가 독립유공자에 대해 최고수준의 예우정책 일환으로 진행된 것으로 눈길을 끌었다.

이 시장은 이날 조 애국지사에게 ‘성남시 보훈명예 증서’를 전달하고 자주독립을 위한 희생정신에 존경과 감사의 뜻을 전하고 대화시간을 가졌다.

1922년 전남 광주에서 태어난 조 애국지사는 19세이던 1941년 일본유학 시절, 학우 및 재일본 동포를 규합해 민족운동을 전개했다. 이 일로 체포돼 1년6개월간 옥고를 치렀다.

1977년 대한민국 정부의 독립유공자로 인정받은 데 이어 1990년 건국훈장 애족장을 받았다. 성남지역에 조 애국지사처럼 나라의 독립을 위해 젊음을 바친 생존 독립유공자는 7명, 유족은 161명이다.

이재명 성남시장은 “지방자치단체 차원의 최대 가능한 범위 내에서 독립유공자들을 예우·지원해 다음 세대에 그 애국 정기를 전해 성남지역을 애국의 전당으로 만들어 보이겠다”고 말했다.

시는 독립유공자 예우 및 지원 조례를 제정해 이달 16일부터 생존 애국지사 보훈명예수당을 매달 30만원(종전 5만원)으로 상향 조정해 지원하고 있다. 이들이 사망하면 지원하는 위로금도 100만원(종전 20만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앞서 지난 3월 시는 만 65세 이상∼만 75세 미만 국가유공자에게 지급하는 보훈명예수당을 월 3만원에서 5만원으로 인상해 모두 7천200명에게 지급하고 있다.

보훈단체 회원들이 생산적인 노후 여가활동을 할 수 있게 363명이 참여하는 ‘무한감동 일자리 사업’과 ‘소일거리사업’도 진행 중이다.

이와 더불어 국가유공자 집에 문패달기, 보훈가족들과 함께하는 DMZ체험, 평택 해군2함대의 성남함 견학행사, 시민안보강연, 보훈음악회 등 매년 다양한 행사를 열어 독립유공자가 시민에게 존경받는 사회적 분위기를 조성해오고 있다.

<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노권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송죽동 505-3 송원로 55(송죽동)  |  대표전화 : 031) 2688-114  |  팩스 : 031) 2688-393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엄순엽
Copyright © 2011~2017 경기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