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경기
경기
중국 보하이大 한국교류처 ‘눈에 띄네’한국학생 중국유학 성공적으로 이끌어
中교수,어학연수 과정 1년간 집중 교육
윤상명 기자  |  kronbao@kg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2014년 01월 28일  21:32:37   전자신문  9면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중국 보하이대학교 전경.   /보하이대학 한국교류처 제공

중국대학 중 유일하게 한국에 교류처를 두고 한국학생의 중국유학을 성공적으로 이끌고 있는 보하이(渤海·발해)대학교가 주목받고 있다.

한국 학생들은 중국 본과에 진학하기 전 파주시에 위치한 한국교류처에서 3~4년 정도 걸리는 어학연수 과정을 1년 동안 집중해 공부한다. 한국학생들이 보하이대에서 유학하기 시작한 지 올해로 겨우 5년차, 그러나 2010학번부터 2013년까지의 학생들은 한 명도 낙오되지 않았다. 
 

30년이 넘는 공직생활을 접고 마흔 아홉의 늦은 나이에 보하이대에서 학사와 석사학위를 받은 노정배 한국교류처장은 “중국 대학 유학은 강의를 알아듣지 못해 졸업을 못하는 게 큰 문제”라고 지적했다.

그는 “중국대학에서 강의를 들으려면 국내 대학 중어중문학과에서 17년에 해당하는 수업량을 죽기 살기로 소화해야 해야 한다”면서 “준비도 안 된 학생들을 중국으로 보내니 99%가 실패할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보하이대에서 한국유학생회장을 지낸 김경민(25·한어언문학과)씨는 “한국교류처에서 중국어를 제대로 배우고 온 덕분에 유학생활이 그렇게 힘들지 않았다”며 “학교에서 한국학생들에게 많은 관심과 애정을 베풀어줘 취업 걱정 없이 공부에만 전념할 수 있다”고 말했다.

보하이대는 중국교육부의 2012년 평가에서 중국 전체 2천여개 대학 중 사범어문계열 20위권을 차지하기도 했다.

학교가 위치한 랴오닝성 진저우(錦州)시는 베이징(北京)이나 상하이(上海) 같은 대도시 물가의 1/3정도 수준이라 700만원 안팎이면 1년 학비와 기숙사비, 식비, 생활비 등 모든 유학비용을 해결할 수 있다. 게다가 중국표준어를 연구하고 보급하는 연구소가 설치돼 있어 중국어를 익히는 데 안성맞춤이다.

또한 보하이대는 중국 내 100여개가 있는 다국적 호텔체인인 쉐라톤호텔을 비롯해 진저우은행, 중국여행사. 진저우철도탐사설계원, 중고교 등 중국 현지의 우수한 기업단체들과 업무협정을 맺어 한국학생들의 취업문까지 활짝 열어놓았다.

한편 보하이대 한국교류처는 올해 유학 신입생 90명을 모집 중에 있다.

/파주=윤상명기자 kronbao@

<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윤상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송죽동 505-3 송원로 55(송죽동)  |  대표전화 : 031) 2688-114  |  팩스 : 031) 2688-393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엄순엽
Copyright © 2011~2018 경기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