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 끌어준 고국 동료에 감사”
“페이스 끌어준 고국 동료에 감사”
  • 경기신문
  • 승인 2014.02.23 22:25
  • 댓글 0
  • 전자신문  16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엘리트 국제부문 우승 비라누 아디즈 아차미
▲ 23일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14 경기국제하프마라톤대회’에서 엘리트 국제부문 우승을 차지한 에티오피아의 비라누 아디즈 아차미가 이상원 경기신문 회장(오른쪽)과 전용환 한국실업육상경기연맹 회장(왼쪽)으로부터 월계관과 트로피를 전달받은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특별취재팀

“개인적으로 국제마라톤대회 우승이 처음이라 정말 의미가 남다르고 기쁘게 생각합니다. 이번 대회를 계기로 세계적인 마라토너로 발돋움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23일 수원에서 열린 2014 경기국제하프마라톤 엘리트 국제부문에서 1시간02분43초의 기록으로 정상에 오른 에티오피아 출신 비라누 아디즈 아차미(18·Birhanu Adise Achamic)의 우승 소감.

1995년 9월 13일 생(만 18세 5개월)으로 이번 대회 국제 초청선수 중 최연소 출전자인 비라누는 지난해 10월 중국 난닝에서 열린 2013 난닝국제하프마라톤대회가 첫 공식 국제 무대 출전이었던 ‘신예 마라토너’다.

당시 1시간03분15초의 기록으로 데뷔 무대에서 4위에 입상했던 그는 국제 무대 출전 두번째인 이번 경기국제하프마라톤에서 개인 최고기록을 수립하며 마라톤 우승자의 상징인 월계관을 씀과 동시에 국제부문 우승 상금 1만 달러의 주인공이 되는 영광을 안았다.

평소 에티오피아 최고봉인 라스다샨(Ras Dashan·해발 4천620m)에서 고지 강화 훈련을 통해 실력을 다져온 비라누는 “생각보다 날씨가 쌀쌀해 ‘좋은 기록을 낼 수 있을까’하는 부담이 있었지만 부상없이 좋은 결과를 내 기쁘다. 함께 레이스를 펼치며 페이스를 이끌어준 고국(에티오피아) 동료들이 있었기에 좋은 기록을 올릴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한국 방문은 이번이 처음이지만 경관이 아름답고 사람들이 친절해 기분이 좋았다. 무엇보다 대회 전 각종 의식(세리머니)과 다양한 행사들이 인상에 남았다”고 소감을 전했다.

비라누는 끝으로 “상금은 고국으로 돌아가 가족을 위해 쓸 계획이다. 단지 달리기가 좋아 마라톤을 시작했지만 앞으로는 큰 무대에서 활약할 수 있는 마라토너가 되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특별취재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