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를 넘어 끊임없이 도전하는 김대영氏
장애를 넘어 끊임없이 도전하는 김대영氏
  • 경기신문
  • 승인 2014.02.23 22:25
  • 댓글 0
  • 전자신문  17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항상 완주를 목표로 달리고 있습니다. 완주를 하고 나면 삶에 대한 의지를 다시 확인하게 돼 묘한 쾌감을 느낍니다.”

23일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14 경기국제하프마라톤대회 마스터스 10㎞ 남자부에 참가한 김대영(54·평택철인클럽)의 완주 소감.

김대영은 10여년 전 산업현장에서 감전사고를 당해 양팔을 잃었다. 그러나 맑은 땀방울과 함께 환한 미소로 결승선을 통과한 그의 모습에서 어두운 그림자는 조금도 찾아 볼 수 없었다.

사고 후 1년만에 자리를 털고 일어난 그는 현재 마라톤 경력 9년차의 베테랑이다. 마라톤과 함께 시작한 수영과 싸이클이 더해져 3년 전부터는 철인3종경기에 참가하고 있다.

주 종목이 철인 3종경기인 만큼 이번 경기국제하프마라톤은 장거리 달리기 테스트을 겸해 참가했다는 그는 “주 1회 정기적으로 체력 테스트를 하고 있는데, 이번 경기국제하프마라톤은 그간의 성과를 테스트하기에 적합하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번 대회에서 얻은 자신감으로 앞으로 있을 대회에서도 좋은 성적을 거두도록 노력하겠다”며 새롭게 각오를 다지기도 했다.

그는 끝으로 “장애를 겪고 비관적으로 삶을 살게 되는 분들도 계시지만, 그런 분들에게 작은 모범이 되고자 한다”면서 “누군가의 모범이 되겠다는 생각으로 살다 보면 무언가 이뤄내는 삶을 살 수 있을 거라 생각한다”고 말해 감동을 전해왔다. /특별취재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