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올해 2.5-3.5% 성장 가능"
"美, 올해 2.5-3.5% 성장 가능"
  • 경기신문
  • 승인 2002.10.28 00:00
  • 댓글 0
  •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 경제는 전반적인 경제 여건이 여전히 좋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올해 2.5-3.5% 성장이 실현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미경제연구소(NBER) 책임자가 전망했다.
민간 기관이지만 미 정부에 의해 경기순환 판단권을 부여받고 있는 NBER의 마틴 펠트슈타인 소장은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연례 정상회담이 열린 멕시코 해변 휴양지 로스 카보스에서 이렇게 말하면서 따라서 미국이 침체의 늪으로 다시 빠져들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봤다. 그는 AFP 계열 경제정보전문 서비스인 AFX 와 지난 26일 가진 회견에서 이같이 밝혔다.
펠트슈타인 소장은 투자 증가가 경기 회복의 핵심 요소라면서 많은 기업인들이 여전히 투자를 꺼리고 있기는 하지만 투자가 되살아나고 있는 것만은 분명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