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당의고전]口勝碑(구승비)
[근당의고전]口勝碑(구승비)
  • 경기신문
  • 승인 2014.11.04 21:24
  • 댓글 0
  • 전자신문  16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람의 입에다 새기는 것이 돌에다 새기는 것보다 훨씬 좋은 방법이다
사람들은 자기를 드러내고 알리려고 다양한 방법을 쓰기도 한다. 사람은 죽어서 이름을 남긴다는 속담대로 이행해 보려는 것은 아닌지, 앞 다퉈 名山 여기저기, 유서 깊은 곳 여기저기, 커다란 이름자가 새겨진 비석들을 볼 수가 있다. 오랜 옛날부터 이어져온 것이지만 그 사람의 頌德(송덕)을 기려서 길이길이 잊지 않으려는 不忘碑(불망비)도 있어야 한다.

그렇지만 돈을 모아 재산이 크게 늘어나면 이름이라도 남기려는 듯 아주 커다란 碑(비)에다 이름을 새겨 넣으려고 한다. 그것을 막을 길이야 없지만 하찮은 일을 가지고 큰일을 한 것처럼 기록한 것도 있고, 워낙 큰비를 세워놓고 뒷면에 실제 기록할만한 내용이 없어서 가족 이름을 새겨 넣은 것도 있다. 옛 사람들의 비석이 큰 까닭은 높이 모셔야 하는 부분도 있지만 우선 그분들이 살아오면서 나라와 백성을 위해 한 일들이 너무 많아 아무리 줄이려 해도 줄일 수 없는 기록물이기 때문이다. 옛글에 ‘내 평생 남의 눈 찡그릴만한 일 안하고 살면 이 세상에는 나를 향해서 원한을 품고 이를 가는 사람이 없게 될 것이다. 그런 것을 어찌 꼭 비석에다가 새겨서 남기려는 것이냐’ 하였다. 길가는 저 수많은 사람들이 그를 그렇게 알고 생각하고 기리는 것이 더 아름다운 것이지 반드시 돌에 새겨 알리는 것을 경계삼아 한 말이다. 지금부터라도 남에게 보이기 위해서 큰 돌에 이름을 새기는 것보다 주변 사람들로부터 좋은 사람으로 오래오래 기억되는 그런 사람으로 살아가길!

/근당 梁澤東(한국서예박물관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