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당의고전]行身推人(행신추인)
[근당의고전]行身推人(행신추인)
  • 경기신문
  • 승인 2014.12.02 21:42
  • 댓글 0
  • 전자신문  16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가 몸소 실천을 보인 다음에 남에게 나아가라
정조 때 학자 홍대용은 ‘내 주변에 좋은 사람들 즉 소통이 되는 벗을 구하고자 한다면, 내가 먼저 변해야 할 것이다 나 자신이 변하지 않은데 어찌 좋은 벗을 구할 수가 있겠는가. 내가 먼저 좋은 벗이 되어야 한다고 하였다.

대학이란 책에는 ‘자기 집 식구의 교육조차 하지 못하는 사람이 어찌 남을 교육할 수가 있겠는가. 그런 사람은 있을수 없다(其家不可敎 而能敎人者無之)’라는 글이 있다.

동양의 모든 고전에서 보면 세상에 나가 백성을 다스려 보고자 하는 사람은 반드시 자기 자신부터 수양을 통해서 가지런히 할수 있어야 한다고 했다. 그 말이 곧 修身齊家治國平天下이다. 陽村선생이 말한 바에 따르면 몸소 실천하는 사람만이 남을 바꿀 수 있다(行於身者 所以推於人)라고 했다. 그리고 내 집을 제대로 경영하는 사람만이 나라를 다스릴 수 있는 자격이 있다(施於家者 所以及於國)라 했다 이는 대학의 구절이나 흡사하지만 더 한층 강조한 것이라고 본다. 사람이 처세를 잘 하기 위해서는 남의 言行에 비난을 퍼붓고 질책으로 일삼아서는 안된다. 말없이 행동으로 정직하게 보여준다면 천 마디 말을 하는 것 보다 훨씬 낫고 그것이 군자다운 리더의 자세인 것이다. 나부터라는 자세가 필요한 것이다. 오죽하면 종교단체에서 ‘내 탓이요’라는 표어를 생각해 냈겠는 가. 오래전 가까이 했던 청년단체에서 ‘남의 말을 좋게 합시다’ 라는 조용한 몸부림이 있었다. 한동안 기억에 남아 있었으나 모든 것이 그렇듯이 지금은 새까맣게 잊은 지 오래다. 다시 한번 그런 운동이 일어나기를 기대해본다.

/근당 梁澤東(한국서예박물관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