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의 여배우와 연기 복 받았네요”
“최고의 여배우와 연기 복 받았네요”
  • 연합뉴스
  • 승인 2016.10.20 19:48
  • 댓글 0
  • 전자신문  13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촬영 당시·지금 위상 달라져
배우 김유정·서현진과 호흡
“상대 배우 연기 받아주려 해”
영화 ‘사랑하기 때문에’ 작곡가 이형役 맡은 배우 차태현

그동안 많은 영화에서 내로라하는 여배우들과 연기해온 차태현이지만 이번에는 더욱 ‘감동’이 큰 듯했다.

“제가 받은 여배우 복 중 최고의 복이죠.”

차태현은 20일 강남구 CGV 압구정점에서 진행된 영화 ‘사랑하기 때문에’ 제작보고회에서 김유정, 서현진, 박근형, 성동일, 김윤혜 등 출연배우와 주지홍 감독과 함께 참석해 “영화를 찍었을 때와 개봉할 때 상황이 이렇게 바뀌는 여배우들과는 처음 해본다”며 이같이 너스레를 떨었다.

차태현이 언급한 여배우는 서현진과 김유정을 가리킨다.

서현진은 올 6월 막을 내린 tvN 드라마 ‘또 오해영’을 통해 차세대 ‘로코퀸’으로 급부상했고, 아역 배우 출신인 김유정은 얼마 전 종영한 KBS 드라마 ‘구르미 그린 달빛’으로 화제의 중심에 섰다.

두 배우가 지난해 영화 촬영이 진행됐을 당시와는 사뭇 다른 위상에 오른 점을 차태현이 지적한 것이다.

차태현은 “제가 연기에 대한 욕심이 없지 않지만 저의 욕심을 차리기보다는 상대 배우의 연기를 보면서 받아주려고 한다”며 배우들과의 ‘케미’ 비결을 소개했다.

‘사랑하기 때문에’는 기억상실증에 걸린 작곡가 이형(차태현)과 그의 비밀을 알고 있는 엉뚱한 성격의 여고생 스컬리(김유정)가 사랑에 서툰 커플들을 이어준다는 내용의 코미디 영화다.

어떤 사고를 계기로 무대 공포증이 생긴 홍대 여신 현경(서현진), 공부는 전교 1등이지만 연애 분야는 열등생인 여고생 말희(김윤혜), 가족은 뒷전이고 범인 잡기에만 열성을 다해 이혼위기에 몰린 형사 찬일(성동일), 식탐이 강한 노총각 수학교사 여돈(배성우), 오로지 첫사랑만 찾아 헤매는 치매 할머니 갑순(선우용여)과 그만을 바라보는 할아버지(박근형) 등 다양한 인물들이 이형-스컬리 콤비의 대상들이다.

이형은 우연한 기회로 이들 중 일부와 몸이 뒤바뀌면서 결과적으로 사랑을 연결해준다. 코미디에 판타지적 요소가 섞인 셈이다.

순정남 할아버지 역으로 분한 박근형은 이번 영화가 “우리나라에 없는 영화 구성으로 명랑하면서도 끝나면 흐뭇한 감동이 있다”고 소개하면서 “밝고 감동적인 영화가 더 많았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피력했다.

‘마음이2’(2010)에서 개와 뽀뽀를 한 적이 있지만 사람과 키스하는 것은 이번 영화가 처음이라는 성동일은 “개가 더 따뜻하고 나았다. 서로 부담이 없으니 아무래도 편했다”고 우스갯소리를 했다.

주지홍 감독은 “영화에 나오는 20대, 30대, 40대, 70대 인물들은 각기 다른 캐릭터가 아니다. 우리가 인생을 살면서 겪게 되는 각 연령대를 표현하려고 했다”며 “관객들의 공감을 조금 더 얻을 수 있게 감성적 판타지로 접근했다”며 다른 영화와의 차별점을 설명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