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오피니언 > 창룡문
오피니언창룡문
[창룡문]‘붉은 닭’
경기신문  |  webmaster@kg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2017년 01월 01일  18:00:19   전자신문  22면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닭’은 예로부터 여명(黎明)을 밝히는 상서로운 존재로 인식됐다. 새벽이면 때를 맞춰 울었고, 그 울음소리는 어둠 속에서 새벽을 알리며 만물의 영혼을 일깨운다 믿었기 때문이다. 이를 두고 제주도지방에서 전해 내려오는 창세신화 ‘천지황본풀이’ 에선 “천황닭이 목을 들고, 지황닭이 날개를 치고, 인황닭이 꼬리를 쳐 크게 우니 갑을동방에서 먼동이 트기 시작했다”고 적고 있다. 옛 화가들이 해 뜨는 장면을 묘사할 때 닭을 그려 넣었던 것도 이와 무관치 않다

올해는 닭띠 해다. 60간지로는 34번째인 정유년(丁酉年)이다. 역법에서는 정(丁)이 불의 기운을 의미하고 불은 붉다는 뜻을 지녀 ‘붉은 닭’의 해로 불린다. 붉다는 것은 밝다는 의미도 있으므로 총명함을 상징한다.

십이지(十二支) 중 유일한 조류인 닭은 옛 사람들이 ‘영묘한 힘’ 있다고도 믿었다. 즉 머리에 관(볏)을 썼고(문·文), 발톱으로 공격하며(무·武), 적을 보면 싸우고(용·勇), 먹을 것을 보면 서로 부르며(인·仁), 어김없이 때를 맞춰 우는(신·信) 다섯 가지 덕을 갖췄다고 해서 다. 또 어둠과 요사스러운 귀신을 쫓아낸다는 상징의 의미로도 썼다 .마을에 돌림병이 유행하면 닭의 피를 대문이나 벽에 바르기도 했다. 새해에 액운을 쫓고 복을 빌면서 대문이나 벽장에 붙이는 조선 초기 풍속화 ‘세화’ 그림에도 닭은 호랑이, 사자, 개와 함께 어김없이 들어갔다.

그러나 상서로운 기운이 가득 해야 할 정유년, 우리나라 역사를 보면 나라의 흥망성쇠를 가른 사건이 많았다. 그중 1597년의 ‘정유재란(丁酉再亂)’과 1897년 대한제국 설립이 대표적이다. 정유재란은 일본의 2차 침략으로 1년간 전쟁을 치렀으나 6년 동안의 임진왜란 보다 피해가 더 큰 100만명 넘는 백성이 목숨을 잃고 국토는 황폐화 됐다. 대한제국이 설립된 그해 역시 식민지 망국의 서막을 알렸던 치욕적인 해다.

그로부터 120년. 다시 찾아온 정유년. 탄핵심판과 대통령선거 등 나라의 어수선함이 예사롭지 않을 것 같다. 부디 암흑과 혼돈을 걷어내는 ‘붉은 닭’의 영묘한 힘을 발휘 했으면 좋겠다.

/정준성 주필<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경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송죽동 505-3 송원로 55(송죽동)  |  대표전화 : 031) 2688-114  |  팩스 : 031) 2688-393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엄순엽
Copyright © 2011~2017 경기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