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오피니언 > 창룡문
오피니언창룡문
[창룡문]씨름
경기신문  |  webmaster@kg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2017년 01월 04일  20:48:13   전자신문  16면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역사상 씨름을 가장 좋아한 임금은 고려 충혜왕이다. 얼마나 좋아했는지, 고려사에는 “왕이 된 첫 해(1331년) 제일 먼저 한 것이 나랏일을 젖혀둔 채 아랫것(내시)들과 더불어 씨름을 벌였다”고 기록되어 있을 정도다. 뿐만 아니라 용사들에게 밤낮 각저희(角抵戱·씨름의 일종)를 벌이게 해 구경했으며, 승리자에게 많은 베를 상으로 주었다는 기록도 있다. 씨름이 우리 문헌에 나타난 최초의 글이며 주인공 충혜왕은, 지금으로 치면 ‘씨름광팬’이었던 셈이다.

삼국시대부터 씨름을 가장 즐긴 민족은 고구려다. 4세기경 만든 고분 각저총(角抵塚) 주실(主室) 석벽에 두 사람이 맞붙어서 씨름하는 모습과 심판하는 사람이 서 있는 그림을 남긴 것만 보아도 그렇다.

씨름이 대중화 된 것은 조선시대다. 김홍도(金弘道)의 풍속도에도 등장했듯 백성이 모인 곳이면 어디서나 성행했다. 또 백성만 즐긴 것이 아니다. 왕과 궁궐의 대신들도 좋아했다. 특히 세종의 씨름사랑은 각별했다고 한다. 세종실록엔 이 같은 내용이 있다. “한강변과 남산등지에서 자주 씨름판을 벌이라 지시하고 중국 사신들에게도 보였다. 또 경회루에서 씨름을 시키고 상을 주었으며, 무사의 무예 연습 종목에 씨름을 넣었다. 그리고 궁궐에서는 씨름꾼을 용사라 부르며 특별대우를 했다. 왕을 지키는 갑사도 이 가운데서 뽑았다.”

우리 민족이 언제부터 씨름을 즐겼는지는 정확치 않다. 하지만 예부터 내려오는 우리나라의 전통 기예 중 하나로, 두 사람이 샅바나 띠 또는 바지의 허리춤을 잡고 힘과 기술을 겨루어 상대를 먼저 땅에 넘어뜨리는 것으로 승부를 결정하는 민속놀이라는 데는 이의가 없다. 옛 중국 문헌엔 이 같은 씨름을 ‘고려기(高麗技)’ 또는 ‘요교( )’로 적고 있다. ‘요’는 ‘붙들다’는 뜻이고 ‘교’는 ‘종아리 교’자로, ‘다리를 붙들고 상대방을 넘어뜨리는 놀이’라는 뜻이다.

어제(4일) 우리 고유의 전통놀이 ‘씨름’이 국가무형문화재로 지정됐다. 아울러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도 추진한다고 한다. 고대부터 지구상의 가장 많은 민족이 즐겨왔다는 씨름 중 기예가 단연 으뜸이라는 것을 증명할 좋은 기회여서 반갑다. /정준성 주필<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경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송죽동 505-3 송원로 55(송죽동)  |  대표전화 : 031) 2688-114  |  팩스 : 031) 2688-393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엄순엽
Copyright © 2011~2017 경기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