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금난 중기 돕자’ 역대 최대규모 설 자금 푸는 은행들
‘자금난 중기 돕자’ 역대 최대규모 설 자금 푸는 은행들
  • 김장선 기자
  • 승인 2017.01.10 20:53
  • 댓글 0
  • 전자신문  5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대 은행, 42조 특별자금 편성
신규대출 15조·만기연장 27조
은행별 최대 1~1.2%p 우대금리
시중은행들이 설 명절을 맞아 일시적으로 자금 부족을 겪는 자영업자와 중소기업을 위해 역대 최대 규모의 운영자금을 지원한다.

10일 금융권에 따르면 국민·신한·우리·하나·농협 등 5대 시중은행은 다음달 중순까지 신규대출 15조원, 만기연장 27조원 등 42조원 규모의 설 특별자금을 편성해 자영업자와 중소기업 등을 지원한다.

이는 지난해 설보다 7조원, 추석보다 3조원이 많은 것으로 역대 최대 규모다.

시중은행들이 이처럼 자금 지원에 나선 건 경기 침체로 어려움을 겪는 자영업자와 중소업체가 많기 때문이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해 9월 말 기준 자영업자의 소득대비 가계대출 비율(LTI)은 345.8%로 2015년 말(328.2%)과 비교하면 9개월 새 17.6%p 급등했다. 수입은 제자리인데 갚을 빛이 늘고 있는 것이다.

또 부실 중소기업이 금융위기 이후 최대로 늘어나는 등 중소기업의 어려움도 가중되고 있다.

게다가 조류인플루엔자(AI) 발생, 서민 생활과 밀접한 생활물가 상승, 유가 급등 등이 더해져 중소업체과 소상공인들의 마음을 할퀴고 있다.

은행별로는 신한은행이 모두 12조원을 편성해 시중은행 중 지원액이 가장 많다. 신규대출은 4조원, 만기연장은 8조원이다. 업체당 10억원 이내로 지원한다. 신규와 만기연장 시 대출금리는 최고 1.2%p의 우대금리를 제공한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미국의 금리 인상 등 글로벌 경제 리스크의 영향과 위축된 국내 내수 활성화를 위해 예년보다 3조원 더 확대 편성했다”고 말했다.

KB국민은행은 신규대출에 3조원을, 기한연장에는 6조원을 편성했다. 최대 1.0%p의 우대금리를 준다.

우리은행도 9조원을 한도로 신규대출 3조원, 만기연장 6조원을 지원한다.

KEB하나은행도 모두 9조원을 편성했다. 신규대출은 3조원, 기한연장은 6조원 규모다. 최대 1.2%p의 우대금리를 제공한다.

농협은행은 신규대출 2조원 만기연장 1조원 등 모두 3조원을 지원한다.

/김장선기자 kjs7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