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 총기안전지대’ 인식 무색하게도…
‘한국은 총기안전지대’ 인식 무색하게도…
  • 김장선 기자
  • 승인 2017.01.10 20:53
  • 댓글 0
  • 전자신문  5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법 반입 시도 총기·실탄류
지난해 2044건 2만5245점 적발
1년새 건수 6%·수량 2.6배 증가
지난해 국내로 불법 반입하려다 적발된 총기류, 실탄류가 2배 이상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관세청은 지난해 한 해 동안 총기류 12정, 실탄류 244발, 도검류 2천245점 등 사회안전 위해 물품 총 2천44건, 2만5천245점을 적발했다고 10일 밝혔다.

1년 전보다 건수는 6% 늘었으나 적발 수량은 2.6배가 증가했다.

서바이벌 게임 등 밀리터리 마니아의 증가, 해외여행객·해외 직구 증가세에 따라 외국에서 모의 총포를 반입하다 적발된 사례가 늘었다는 것이 관세청의 설명이다.

현행법상 개인이 총기나 실탄 등을 국내로 반입해 들어오는 것은 대부분 불법이다. 총기, 실탄 등을 외국에서 들여오려면 경찰청장이나 방위사업청장의 허가를 받아야 하지만 개인은 이 같은 절차를 거의 밟지 않기 때문이다.

품목별로 보면 조준경(전년 대비 91% 증가), 모의 총포(13% 증가)의 불법 반입이 늘었다.

관세청은 올해 5월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내년 평창 동계올림픽과 같은 국제 행사 개최를 앞두고 테러 발생 위험이 커질 수 있다는 우려에 따라 총기류 등의 불법 국내 반입을 차단하는 데 역량을 집중하겠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관세청은 세관별 대테러 전담팀을 설치하고 컨테이너 검색기 추가 배치, 지능형 CCTV 설치, 특송화물·국제우편물 전량 엑스레이(X-ray) 검색에 나서기로 했다. /김장선기자 kjs7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