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사회
사회
음주 뺑소니 경관… 딸 내세워 운전자 바꿔치기인천서부署 소속 경위 대기발령
천용남 기자  |  cyn5005@kg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2017년 01월 10일  21:10:20   전자신문  19면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현직 경찰이 음주 운전 후 아파트 단지에 주차된 차량 3대를 들이받고 달아난 후 딸을 내세워 운전자 바꿔치기를 하려다 들통났다.

10일 김포경찰서에 따르면 음주 운전 및 도로교통법상 사고 후 미조치로 인천 서부경찰서 소속 A(56) 경위를 불구속 입건했다.

그는 8일 오전 0시 37분쯤 자신이 사는 김포시 사우동의 한 아파트 단지 내 도로에서 술에 취해 SUV 차량을 몰다가 주차된 1t 트럭과 승용차 2대를 잇달아 들이받고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A 경위가 아파트 지상 주차장에서 추돌 사고를 내는 장면을 주민 2명이 목격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지구대 경찰관들이 피해 현황을 파악하는 사이 20대 중반으로 보이는 여성이 어머니와 함께 주차장에 나타나 사고 차량을 자신이 운전했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위증을 하면 함께 처벌받는다”는 경고를 했지만, 이 여성은 ‘중년 남성이 운전했다’는 목격자들 주장에도 자신이 운전했다고 고집했다.

하지만 경찰이 이들과 함께 집에 가 확인한 결과 A경위의 아내와 딸 B(26) 씨로 드러났다. A경위는 음주측정을 거부하다가 자택에서 긴급체포됐고, 당시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정지 수준인 0.077%였다.

인천 서부서는 A경위를 대기발령 조치하고 관련 조사가 끝나면 감찰 조사 후 징계할 방침이다./김포=천용남기자 cyn5005@<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천용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송죽동 505-3 송원로 55(송죽동)  |  대표전화 : 031) 2688-114  |  팩스 : 031) 2688-393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엄순엽
Copyright © 2011~2017 경기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