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스포츠
스포츠
수원, 포항 스틸러스 ‘거미손’ 신화용과 짝짓기노동건은 포항으로 1년 임대
정민수 기자  |  jms@kg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2017년 01월 11일  21:44:49   전자신문  14면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프로축구 K리그 클래식 수원 블루윙즈가 포항 스틸러스에서만 13시즌을 뛴 베테랑 골키퍼 신화용(34·사진)을 영입했다. 대신 포항에는 골키퍼 노동건(26)을 1년 임대로 보냈다.

수원은 11일 “포항에서 신화용을 데려오면서 이적료와 함께 골키퍼 노동건을 1년 임대하는 협상에 합의했다”며 “신화용의 계약 기간은 2년”이라고 밝혔다.

신화용은 2004년 포항에 입단해 지난 시즌까지 13시즌 동안 포항에서만 활약한 ‘원클럽맨’이다. 13시즌 동안 287경기에서 309골을 내줘 경기당 평균 1.08실점의 ‘거미손 방어’를 펼쳤다.

수원은 이번 시즌을 앞두고 수원의 레전드 골키퍼였던 이운재를 골키퍼 코치로 영입한 데 이어 베테랑 신화용까지 합류시키면서 수비력 강화에 애를 썼다.

신화용은 메디컬테스트를 마치는 대로 곧바로 출국해 13일 스페인 말라가에서 시작하는 팀 전지훈련에 합류할 예정이다.

신화용의 영입으로 포항으로 임대되는 노동건은 2014년 수원에서 K리그에 데뷔한 191㎝의 장신 골키퍼로 2010년 아시아축구연맹(AFC) U-19 챔피언십과 2011년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에서 태극마크를 달고 맹활약했으며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에서는 대표팀 골키퍼로 나서 금메달 획득에 힘을 보태기도 했다.

K리그에서 통산 42경기(61실점)에 나선 노동건은 12일 메디컬테스트와 계약서 서명을 마친 뒤 13일 태국 방콕으로 출국해 포항의 전지훈련에 합류할 예정이다./정민수기자 jms@<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정민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송죽동 505-3 송원로 55(송죽동)  |  대표전화 : 031) 2688-114  |  팩스 : 031) 2688-393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엄순엽
Copyright © 2011~2017 경기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