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0억 OLED 기술’ 중국 유출 시도 연구원 검거
‘300억 OLED 기술’ 중국 유출 시도 연구원 검거
  • 이상훈 기자
  • 승인 2017.01.11 21:44
  • 댓글 0
  • 전자신문  19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증착기술 등 파일 빼돌려
中 회사로 옮기려다 붙잡혀
국가핵심기술인 대형 OLED 증착기술을 중국 회사로 유출하려 던 디스플레이 제조업체 연구원이 경찰에 검거됐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는 11일 산업기술의 유출방지 및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A사 전 연구원 정모(42)씨와 이모(35)씨 등 2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또 이 기술을 넘겨받은 B사 대표 김모(43)씨와 법인을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정씨 등은 지난 2008년 4월부터 2014년 9월까지 A사 증착설비 개발 담당연구원으로 일하다 퇴사하면서 ‘OLED 증착기술’ 파일을 외장하드디스크에 복사해 협력업체인 B사로 이직, 기술을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다.

A사는 지난 10년간 정부지원금 6억원 등 300억 원을 투자, OLED 패널을 만들 때 유기물을 도포하는 증착기를 독자 개발해 LG에 전량 납품하는 등 우리나라가 세계 최초로 대형 OLED TV를 양산하는 데에 기여, A사의 OLED 증착기술은 국가핵심기술로 지정됐다.

조사결과 정씨 등은 설계도면이 담긴 파일을 B사에 넘겨 A사의 것과 동일한 장비를 제작, 중국 업체에 판매하려 한 것으로 조사됐다.

그러나 B사의 기술부족으로 인해 장비 제작이 어렵게 되자 정씨는 지난해 9월 빼돌린 파일을 갖고 중국의 회사로 이직하려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는 설계도면 등의 파일을 외장하드디스크에 담아 보관하고 있다가 퇴사할 때 반납하지 않는 수법으로 범행했으나 다행히 중국으로 기술 유출 전 피의자들을 검거했다”고 말했다.

/이상훈기자 lsh@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