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종합
종합
이재용 피의자 전환 특검, 오늘 소환 조사경영권 승계문제 걸린 ‘삼성 합병’
돕는 대가로 박 대통령과 뒷거래
최순실측에 뇌물공여 등 혐의
유진상 기자  |  yjs@kg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2017년 01월 11일  21:47:39   전자신문  1면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의혹을 수사중인 박영수 특검팀이 이재용(49) 삼성전자 부회장을 12일 피의자로 소환해 조사한다.

특검팀 대변인 이규철 특검보는 11일 정례 브리핑에서 “이 부회장을 내일 오전 9시 30분 소환해 조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 부회장은 뇌물공여 등 혐의를 받는 피의자 신분으로, 미르·K스포츠 재단 등 최씨 지원을 둘러싼 박근혜 대통령과 삼성 간 ‘뒷 거래’ 의혹의 핵심 인물이다.

특검은 삼성이 최씨 측에 제공한 자금이 이 부회장의 경영권 승계 문제가 걸린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을 정부가 조직적으로 지원한 대가로 의심하고 있다.

박 대통령과 이 부회장이 여러 차례 단독 면담을 하는 과정에서 모종의 ‘거래’가 있었을 것으로 특검은 보고 있다.

박 대통령은 2014년 9월 15일 대구경북창조경제혁신센터 개소식 후 이 부회장을 따로 불러 승마 유망주 지원을 요청했고, 삼성은 이듬해 3월 대한승마협회 회장사를 맡았다.

이후 승마선수인 최씨의 딸 정유라(21)씨에 대한 지원 로드맵이 구체화한 것으로 특검은 의심하고 있다.

이어 2015년 5월 26일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 결의 공시가 났고, 미국계 헤지펀드인 엘리엇 매니지먼트의 강력한 반대에도 불구, 7월 10일 보건복지부 산하 국민연금공단이 합병 찬성을 의결했다.

그러나 보름 뒤인 7월 25일 박 대통령과 이 부회장은 다시 단독 면담을 했고, 이 자리에서 박 대통령은 승마 지원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다며 강하게 질책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면담 전 준비된 박 대통령의 ‘말씀자료’에는 ‘이번 정부에서 삼성의 후계 승계 문제 해결을 기대한다’는 문구도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독대 직후 삼성은 승마협회장인 박상진(64) 사장을 독일로 보내 최씨 측과 컨설팅 계약 협의를 진행하는 등 본격적인 지원 작업에 나섰고, 그해 8월 최씨 측과 220억원대 지원 계약을 체결했다.

박 대통령이 삼성 합병을 돕는 대가로 최씨측에 금전 지원을 하도록 종용했다면 제3자 뇌물 혐의가 적용될 수 있는 부분이다.

특검팀은 이 부회장의 조사를 마무리한 뒤 구속영장 청구를 포함한 신병 처리 방향을 결정할 방침이다.

한편 특검팀은 이날 국회 ‘최순실 국정농단 규명’ 국정조사특위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위증 혐의로 고발해줄 것을 요청했다./유진상·박국원기자 yjs@<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유진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송죽동 505-3 송원로 55(송죽동)  |  대표전화 : 031) 2688-114  |  팩스 : 031) 2688-393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엄순엽
Copyright © 2011~2017 경기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