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스포츠
스포츠
러시아 선수, 도핑 스캔들 후폭풍 커세계육상경기선수권대회 참가 못 해
국제육상연맹, 선수 출전 불허
연합뉴스  |  admin@kg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2017년 02월 07일  19:59:20   전자신문  15면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국제육상경기연맹(IAAF)이 8월 영국 런던에서 열리는 세계육상경기선수권대회에 러시아 육상 선수들의 출전을 불허하기로 했다.

세바스찬 코 IAAF 회장은 7일 모나코에서 열린 이사회 중 “러시아 육상에 내린 징계를 연장하기로 했다. 러시아는 세계선수권대회에 나설 수 없다”고 발표했다.

러시아 육상은 2015년 11월 ‘모든 선수의 국제대회 출전 금지’ 처분을 받았다. 러시아 육상이 조직적으로 금지약물을 복용하고 도핑 테스트 결과를 은폐한 정황이 드러났기 때문이다.

러시아는 수 차례 “출전을 허용해 달라”고 요청했다.

하지만 IAAF는 “러시아육상연맹과 반도핑기구는 IAAF가 제시한 기준을 충족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최근에도 태스크포스(TF)팀이 러시아를 방문했으나 ‘금지약물 퇴치에 적극적이지 않다’는 결론을 내렸다. 러시아 육상은 지난해 8월 열린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 이어 올해 8월 열리는 런던 세계선수권대회에도 선수를 정식 파견하지 못한다.

개인 참가의 길은 열려 있다.

IAAF는 “도핑 전력이 없는 러시아 선수가 도핑 스캔들에 휘말리지 않은 코치와 훈련하고, 호르몬의 변화를 살필 수 있는 선수생체여권(Athlete Biological Passport)에서 특이 사항이 발견되지 않으면 출전 심사를 받을 수 있다”고 밝혔다.

현재까지 30명 정도의 러시아 선수가 국제대회 개인 출전을 신청했다.

하지만 외국에서 오래 지낸 몇 명을 제외하고 대다수 러시아 선수들은 세계선수권 출전이 쉽지 않게 됐다./연합뉴스<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송죽동 505-3 송원로 55(송죽동)  |  대표전화 : 031) 2688-114  |  팩스 : 031) 2688-393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엄순엽
Copyright © 2011~2017 경기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