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종합
종합
10년간 골프장 고독성 농약 ‘0’ 도 보건환경연구원 조사 결과
조용현 기자  |  cyh3187@kg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2017년 02월 16일  20:03:44   전자신문  2면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은 경기도내 골프장에서 10년 동안 고독성 농약이 검출되지 않았다고 16일 밝혔다.

연구원은 지난해 4월부터 12월까지 도내 골프장 159곳을 대상으로 농약 잔류량 조사를 실시했다.

조사 내용은 ▲고독성농약과 잔디 사용금지농약 10종 ▲잔디에 사용 가능한 농약 18종 등 총 28종이다.

그 결과 토양과 연못, 유출수에서 고독성 및 잔디 사용금지농약은 검출되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고독성 및 잔디 사용금지농약은 지난 2006년부터 10년 동안 검출된 이력이 없었다.

다만, 골프장 잔디 관리를 위해 사용이 가능한 트리플루미졸 등 등록허가된 저독성 농약 9종은 151개 골프장에서 검출됐다.

등록농약은 건기(4~6월)에는 85개 골프장중 77개 골프장에서 검출돼 90.6%의 검출률을 보였다.

우기(7~9월)에는 74개 대상 골프장 전체에서 검출돼 100%를 기록했다.

연구원은 건기보다 우기에 농약 검출률이 높은 것은 봄철보다 고온다습한 여름철에 농약사용량이 많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했다. /조용현기자 cyh3187@<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조용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송죽동 505-3 송원로 55(송죽동)  |  대표전화 : 031) 2688-114  |  팩스 : 031) 2688-393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엄순엽
Copyright © 2011~2017 경기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