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벌어주는데 바람피워" 50대 선원 동거녀 살해
"돈 벌어주는데 바람피워" 50대 선원 동거녀 살해
  • 박창우 기자
  • 승인 2017.02.16 20:03
  • 댓글 0
  • 전자신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거녀의 외도를 의심해 다투다가 흉기를 휘둘러 살해한 50대 선원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남동경찰서는 살인 혐의로 선원 A(58)씨를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16일 밝혔다.

A씨는 이날 오전 0시 50분쯤 인천시 남동구 구월동에 있는 한 빌라에서 동거녀 B(55)씨를 흉기로 2차례 찔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범행 10여 분 뒤 “여자를 흉기로 찔렀는데 피가 많이 쏟아진다”며 112에 신고했다.

경찰은 곧바로 119에 협조 요청을 한 후 현장에 출동했으나 B씨는 이미 숨진 상태였다.

A씨는 경찰에서 “돈을 벌어 모두 동거녀에게 줬는데 바람을 피운 것 같아 추궁했고, 다투다가 홧김에 흉기를 사용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정확한 범행 동기를 추가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인천=박창우기자 pcw@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