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시산책]쓸쓸한 세상
[아침시산책]쓸쓸한 세상
  • 경기신문
  • 승인 2017.03.19 20:11
  • 댓글 0
  • 전자신문  16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쓸쓸한 세상

/도종환

이 세상이 쓸쓸하여 들판에 꽃이 핍니다

하늘도 허전하여 허공에 새들을 날립니다

이 세상이 쓸쓸하여 사랑하는 이의

이름을 유리창에 썼다간 지우고

허전하고 허전하여 뜰에 나와 노래를 부릅니다

산다는 게 생각할수록 슬픈 일이어서

파도는 그치지 않고 제 몸을 몰아다가 바위에 던지고

천 권의 책을 읽어도 쓸쓸한 일에서 벗어날 수 없어

깊은 밤 잠들지 못하고 글 한 줄을 씁니다

사람들도 쓸쓸하고 쓸쓸하여 사랑을 하고

이 세상 가득 그대를 향해 눈이 내립니다

- 도종환 시집 ‘슬픔의 뿌리’/ 실천문학사

 

 

 

 

세상이 쓸쓸하다고 들판에 꽃이 필까. 오죽 쓸쓸하면 들판의 꽃에 꽃 핀다 하고 오죽 허전하면 새들을 날려서라도 허공을 채워보고 싶을까. 제목에서부터 암시했듯 상실과 쓸쓸함과 그리움이 시집 전체에 흐른다. 그대를 잊지 못하는 마음, 오래도록 익숙해지지 않는 곁의 허전함이 잠들지 못하고 그대를 향한 시를 쓰게 하는 것이다. 사람들의 사랑도 나와 같아서 내리는 눈까지도 이 세상 가득 그대를 향해 내린다고 한다. /김은옥 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