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오피니언
오피니언
[아침시산책]쓸쓸한 세상
경기신문  |  webmaster@kg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2017년 03월 19일  20:50:31   전자신문  16면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쓸쓸한 세상

/도종환

이 세상이 쓸쓸하여 들판에 꽃이 핍니다

하늘도 허전하여 허공에 새들을 날립니다

이 세상이 쓸쓸하여 사랑하는 이의

이름을 유리창에 썼다간 지우고

허전하고 허전하여 뜰에 나와 노래를 부릅니다

산다는 게 생각할수록 슬픈 일이어서

파도는 그치지 않고 제 몸을 몰아다가 바위에 던지고

천 권의 책을 읽어도 쓸쓸한 일에서 벗어날 수 없어

깊은 밤 잠들지 못하고 글 한 줄을 씁니다

사람들도 쓸쓸하고 쓸쓸하여 사랑을 하고

이 세상 가득 그대를 향해 눈이 내립니다

- 도종환 시집 ‘슬픔의 뿌리’/ 실천문학사

 

 

 

 

   
 
세상이 쓸쓸하다고 들판에 꽃이 필까. 오죽 쓸쓸하면 들판의 꽃에 꽃 핀다 하고 오죽 허전하면 새들을 날려서라도 허공을 채워보고 싶을까. 제목에서부터 암시했듯 상실과 쓸쓸함과 그리움이 시집 전체에 흐른다. 그대를 잊지 못하는 마음, 오래도록 익숙해지지 않는 곁의 허전함이 잠들지 못하고 그대를 향한 시를 쓰게 하는 것이다. 사람들의 사랑도 나와 같아서 내리는 눈까지도 이 세상 가득 그대를 향해 내린다고 한다. /김은옥 시인

<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경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송죽동 505-3 송원로 55(송죽동)  |  대표전화 : 031) 2688-114  |  팩스 : 031) 2688-393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엄순엽
Copyright © 2011~2017 경기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