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오피니언
오피니언
[아침시산책]유턴을 하는 동안
경기신문  |  webmaster@kg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2017년 03월 20일  21:12:35   전자신문  16면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유턴을 하는 동안

                                                 /강인한



좌회전으로 들어서야 하는데

좌회전 신호가 없다.

지나친다.

한참을 더 부질없이 달리다가 붉은 신호의 비호 아래

유턴을 한다.

들어가지 못한 길목을 뒤늦게 찾아간다.



꽃을 기다리다가 잠시

바람결로 며칠 떠돌다가 돌아왔을 뿐인데

목련이 한꺼번에 다 져버렸다.

목련나무 둥치 아래 흰 깃털이 흙빛으로 누워 있다.



이번 세상에서 만나지 못한 꽃

그대여, 그럼

다음 생에서 나는 문득 되돌아와야 하나.

한참을 더 부질없이 달리다가

이 생이 다 저물어간다.

-강인한 대표시 100선 ‘신들의 놀이터’


   
 
꽃을 혹은 꽃 같은 그대를 혹은 꽃 같은 ‘나’를 만나기 위한 ‘기다림의 길’이 막혔을 때, 뒷걸음치거나 되돌아갈 수도 없고, 불가항력 같은 것이 그 길을 막아설 때, 우리는 때로 부질없는 짓을 하게 된다. 그 길에서 잠시 벗어나 혼자서 바람결에 며칠 떠돌기도 하는 것이다. 그런데 하필이면 바로 그때, 우리가 기다리던 ‘꽃’은 왔다가 간다. 흰 깃털 같은 꽃잎을 떨어뜨린 채 쓸쓸히 왔다가 간다. 생이란 이렇게 아름답도록 서러운 것인지도 모른다. /김명철 시인

<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경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송죽동 505-3 송원로 55(송죽동)  |  대표전화 : 031) 2688-114  |  팩스 : 031) 2688-393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엄순엽
Copyright © 2011~2017 경기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