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들 손으로 ‘수원화성문화제’ 만든다
시민들 손으로 ‘수원화성문화제’ 만든다
  • 유진상 기자
  • 승인 2017.03.20 20:53
  • 댓글 0
  • 전자신문  18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추진위 출범…169명 위촉
프로그램 기획부터 홍보까지
수원시 최대 축제인 ‘수원화성문화제’가 올해에는 시민이 프로그램을 제안하고 기획하는 시민주도형 축제로 거듭난다.

수원시는 20일 시청에서 ‘제54회 수원화성문화제 성공 개최를 위한 시민추진위원회’ 출범식을 열고 위원 169명을 위촉했다.

시민추진위원회는 시민참여 프로그램 기획분과, 시민참여 홍보분과, 어린이·청소년·청년분과, 기부금 모금·운용분과, 음식 거리 기획·운용분과로 구성돼 시민 참여 프로그램 발굴과 기부금 모금 홍보 등 문화제 준비를 주도하게 된다.

임기는 11월 30일까지로 수원화성문화제 프로그램을 기획하고, 행사에 대한 의견도 제시한다.

수원시는 5∼6월 공모전을 열어 시민이 제안한 참신한 프로그램 10여 개를 선정해 운영할 계획이다.

올해 수원화성문화제는 9월 22∼24일 화성행궁과 연무대 일대에서 열린다.

지난해 서울 창덕궁에서 수원화성 연무대까지 47.6㎞에 이르는 정조대왕 능행차 전 구간을 221년만에 재현한 수원시는 올해에는 사도세자와 혜경궁 홍씨의 능이 있는 화성(융릉)까지 연장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관(官) 주도로 오랫동안 이어졌던 행사의 틀을 시민참여형 축제로 바꾸기 위해서는 시민추진위원회 위원님들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며 “위원님들의 왕성한 활동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유진상·이상훈기자 yj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