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사회
사회
해커 행세 17세女 성폭행 수원지법, 19세男 징역형
박국원 기자  |  pkw09@kg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2017년 03월 20일  21:12:34   전자신문  19면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해커 행세를 하며 신상정보를 유포하겠다고 협박해 청소년을 성폭행한 10대가 징역형을 살게 됐다.

수원지법 형사11부(부장판사 송경호)는 아동·청소년의 성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강간) 등 혐의로 기소된 김모(19)씨에게 징역 장기 5년, 단기 3년을 선고하고,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120시간 이수를 명령했다고 20일 밝혔다.

재판부는 “범행 동기와 수법이 나쁘고 피해자가 받았을 육체적·심리적 고통이 매우 클 것으로 보임에도 피해 복구를 위해 어떠한 노력도 하지 않은 채 변명으로 일관하고 있다”며 “다만 일부 죄를 뉘우치는 점과 나이 등 여러 양형 요소를 종합해 형을 정했다”고 설명했다.

김씨는 지난해 10월 채팅 앱을 통해 알게 된 A(17·여)양과 화상채팅을 하다가 “난 전과 2범의 해커로 너의 신상정보를 알아냈는데 내 말을 듣지 않으면 이 정보를 팔아서 너의 가족 명의 통장에서 돈이 다 빠져나가게 하겠다”고 협박했다.

이후 김씨는 자신의 협박을 사실로 믿고 겁먹은 A양을 서울의 한 노래방으로 불러내 2차례 성폭행하고 이 장면을 휴대전화로 촬영한 혐의 등으로 구속기소됐다.

소년범은 성인과 달리 단기·장기형을 병기하는 부정기형을 선고하며, 단기형을 채우면 교정 당국 평가에 따라 조기 출소할 수 있다.

/박국원기자 pkw09@<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박국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송죽동 505-3 송원로 55(송죽동)  |  대표전화 : 031) 2688-114  |  팩스 : 031) 2688-393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엄순엽
Copyright © 2011~2017 경기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