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인천
인천
“소래포구 어시장 3년전 ‘시설개선’ 묵살… 화재 키웠다”노후전선 노출돼 합선·누전 발생
스티로폼 방치 화재 큰피해 예상
중기청, 당시 구청에 개선 권고
유정희 기자  |  tally3@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2017년 03월 20일  21:12:31   전자신문  6면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정유섭의원 “무책임의 인재” 지적

대형 화재사고가 발생한 소래포구 어시장에 대해 이미 3년전 중소기업청이 전기·소방 시설 개선 권고조치를 했으나 이를 묵살, 사고를 키웠다는 지적이다.

자유한국당 정유섭 국회의원(부평갑)은 20일 “이미 3년 전 중기청이 어시장 내 전기시설 등 화재취약 시설을 점검해 담당 구청에 개선을 권고했으나 묵살됐다”고 밝혔다.

정 의원이 중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2014년 소래포구 어시장 화재안전 진단 보고서’에 따르면 당시 어시장 전역에는 노후전선이 직사광선에 노출된 채 난잡하게 배선돼 합선·누전이 예상되는 상황이었으며 전기시설 개보수가 시급한 실정이었다.

또 비닐천막 형태의 무허가 가건물들로 이뤄진 점포 천정에는 불이 잘 붙는 스티로폼 등 활어회 포장재가 방치돼 있어 화재발생 시 피해가 클 것으로 중기청으로 예상, 근본대책이 필요하다고 분석했다.

당시 점검결과는 이번 소래포구 어시장의 대형화재를 그대로 예언한 셈이 된 것.

특히 현재 경찰이 어시장 내 60여 대의 CC(폐쇄회로)TV를 분석한 결과 변압기가 설치된 전봇대에서 5m 떨어진 한 좌판에서 연기가 피어 오른 것을 확인했고 현장에는 끊어진 흔적(단락흔)이 있는 전선이 발견돼 전기합선을 화재원인으로 지목하고 있다.

비닐천막으로 이뤄진 가건물 천장에에는 생선이나 상품을 담는데 쓰였던 스티로폼 상자가 많이 쌓여 있어 불길이 빠르게 번졌고 소방도로까지 좌판이 들어서 화재진압이 더뎌진 것도 점검 당시 우려했던 부분과 정확히 일치했다.

이는 중기청이 당시 소래포구 어시장에 대한 화재안전진단 결과를 관할 지자체인 인천 남동구청에 통보해 전기·소방시설 등의 개선을 권고했으나 지난 3년간 전혀 이뤄지지 않았다는 것을 의미한다.

정 의원은 “소래포구 어시장 대형화재도 행정당국과 지자체, 상인 모두의 안이함과 무책임이 빚어낸 인재였다”며 “관련 제도전반에 대한 개선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이에 구 관계자는 “3년 사이 소방안전 업무를 담당 직원이 계속 바뀌었다”며 “당시 중기청에서 어떤 지적 사항을 통보를 받았는지 확인해 보겠다”고 밝혔다.

/류정희기자 rjh@<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유정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송죽동 505-3 송원로 55(송죽동)  |  대표전화 : 031) 2688-114  |  팩스 : 031) 2688-393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엄순엽
Copyright © 2011~2017 경기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