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후 인천항 불편 최소화 올 150억 투입 시설개선
노후 인천항 불편 최소화 올 150억 투입 시설개선
  • 신재호 기자
  • 승인 2017.03.20 21:07
  • 댓글 0
  • 전자신문  6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후된 인천항을 위한 시설개선이 전면 실시된다.

인천항만공사(IPA)는 항만시설 이용자의 안전 및 시설 내구성 확보를 위해 올해 총 150억 원을 투입해 인천항 항만시설물 유지보수 사업을 실시한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인천항 항만시설물 유지보수 사업은 이달부터 본격 착수해 공사의 품질 향상 및 안전 확보를 위해 동절기 이전에 완료할 계획이다.

인천항 항만시설물 유지보수 사업은 ▲토목시설 ▲건축시설 ▲수역시설 ▲기계 및 전기시설 등의 유지보수 ▲항만주변 환경개선 등으로 나눠 실시된다.

공사는 유지보수 사업 추진시 부두시설 및 건축시설물에 대한 정밀점검용역을 통해 시설물의 상태를 정확하게 진단하고 보수대상의 우선 순위를 정하고 있다.

또 여객터미널의 에너지 성능개선 및 이용객 편의성 향상 등도 이번 유지보수 사업에 포함시켰다.

공사 관계자는 “노후 항만시설물의 적기 유지보수를 통해 항만시설이 최적의 기능을 유지하고 이용객의 불편이 최소화되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재해예방과 안전한 항만조성을 위해 적극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신재호기자 sjh45507@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