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정치
정치
孫 “정치 초년생” - 安 “돌파력 입증”국민의당 대선주자 합동토론회
손학규 “安 리더십 안정성 부족”
안철수 “총선서 3당역사 만들어”
경기신문  |  webmaster@kg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2017년 03월 20일  21:12:31   전자신문  4면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국민의당 대선주자인 안철수 전 대표와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는 20일 리더십 문제를 놓고 충돌했다.

손 전 대표가 안 전 대표를 ‘정치 초년생’으로 규정하며 안정성 부족을 지적하자 안 전 대표는 지난해 4·13 총선 당시 국민의당을 이끌며 제3당 체제를 구축한 ‘돌파력’을 들어 정면반박했다.

손 전 대표는 이날 TV조선에서 열린 연합뉴스TV 등 보도·종편방송 4개사 주최 국민의당 대선주자 합동토론회에서 “국민은 안정적 리더십을 바라는데, 정치 초년생이 하는 것이 새정치는 아니다”라며 “우리 국민을 하나로 화합해서 안정적으로 개혁을 이뤄나가는 것이 새정치”라고 안 전 대표의 트레이드마크인 ‘새정치’를 직격했다.

이어 “안 후보가 정치를 시작하면서 새정치를 추구했는데 그 중요한 과제 중 하나가 기초자치단체장의 정당 무(無)공천이었다. 결국 정당투표를 통해 포기했는데, 이것은 리더십이 안정돼있지 못한 걸 보여준다“며 ”우리에게는 경험많고 굳건한 리더십 필요로 한다“고 적임자를 자처했다.

이에 안 전 대표는 “정말 지난 몇 년간 압축경험을 넘어 농축경험을 했다. 그러고 나서 지난해 총선 때 돌파력을 발휘한 게 아닌가 싶다”며 “지금까지 정당역사상 이렇게 3당체제가 만들어진 게 몇 되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저는 이를 통해 제 정치적 돌파력, 성과, 리더십, 능력 모두 다 증명했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대통령은 (능력을) 증명하는 자리이지 경험하는 자리가 아니다. 시행착오가 있으면 안된다”며 “그런 면에서 저는 어느 후보보다 돌파력을 증명하고 미래에 대해 제대로 대비할 리더십을 갖고 있다고 자부한다”고 자임했다.<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경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송죽동 505-3 송원로 55(송죽동)  |  대표전화 : 031) 2688-114  |  팩스 : 031) 2688-393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엄순엽
Copyright © 2011~2017 경기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