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경제
경제
생산자 물가 7개월 연속 오름세… 밥상물가 인상 압박2월 지수 102.62… 26개월만에 가장 높아
유가 등 국제 원자재 가격 상승이 부채질
김장선 기자  |  kjs76@kg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2017년 03월 20일  21:12:31   전자신문  5면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유가 등 국제원자재 가격 상승으로 생산자물가가 7개월째 오르면서 이미 오름세인 소비자물가가 추가 상승 압박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20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2월 생산자물가지수는 102.62로, 1월(102.31)보다 0.3% 올랐다.

2월 생산자물가지수는 2014년 12월(103.11) 이후 2년 2개월 만에 가장 높다.

이로써 생산자물가지수는 전월 대비로 작년 8월부터 7개월째 상승세를 지속했다.

생산자물가는 국내 생산자가 시장에 공급하는 상품과 서비스의 가격변동을 보여주는 통계로, 시차를 두고 소비자물가에 반영되는 경향을 나타낸다.

때문에 소비자물가의 상승세가 앞으로도 당분간 지속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지난달 농림수산품이 전월보다 2.0% 올랐고, 특히 축산물은 5.7%나 상승했다. 수산물은 1.6%, 농산물은 0.8% 올랐다.

축산물 중에선 닭고기가 48.2%, 쇠고기가 4.8%의 상승률을 보였다. 달걀은 조류인플루엔자(AI) 타격이 진정되면서 전월보다 떨어졌지만 아직도 작년 같은 달보다는 90.9%나 올랐다.

지수 산출의 비중이 높은 공산품은 1월보다 0.3% 올랐는데, 이 중 1차 금속이 2.1% 상승했고 화학제품도 0.8% 올랐다.

1차 금속 중에선 열연강대 및 강판, 중후판이 각각 8.2% 올랐지만 석탄 및 석유제품은 1.9% 떨어졌다.

서비스는 부동산(0.3%), 음식점 및 숙박(0.3%) 등이 올라 전체적으로 전월보다 0.1% 상승했다.

전략, 가스 및 수도는 전월과 같은 보합이었다.

식료품·에너지 제외 물가는 0.3% 올랐다.

상품과 서비스 가격변동을 가공 단계별로 구분해 측정한 국내공급물가지수는 2월 98.03으로 전월보다 0.2% 내렸다.

수출품까지 포함한 총산출물가지수도 98.75로 0.2% 떨어졌다.

/김장선기자 kjs76@<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김장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송죽동 505-3 송원로 55(송죽동)  |  대표전화 : 031) 2688-114  |  팩스 : 031) 2688-393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엄순엽
Copyright © 2011~2017 경기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