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포토라인 서는 ‘피의자 박근혜’
검찰 포토라인 서는 ‘피의자 박근혜’
  • 박국원 기자
  • 승인 2017.03.20 21:13
  • 댓글 0
  • 전자신문  1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 오전 9시 30분 소환 조사
헌정 사상 네번째 불명예
朴측 “입장 밝힐 것”… 주목
헌정 사상 처음으로 파면된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검찰 소환 조사가 21일 진행된다.

검찰 특별수사본부는 이날 오전 9시 30분 박 전 대통령을 뇌물수수 등 혐의의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다.

지난 10일 헌법재판소 탄핵심판 결정에 따라 박 전 대통령이 파면된 지 11일 만으로, 박 대통령은 노태우, 전두환,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에 이어 피의자 신분으로 헌정 사상 네 번째로 검찰 조사를 받은 전직 대통령이라는 불명예를 안게 된다.

이날 조사는 ▲삼성 특혜와 관련한 뇌물 ▲대기업들의 미르·K스포츠 재단 출연금 강제모금 및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와 관련된 직권남용 ▲청와대 기밀문서 유출 등이 핵심 사안으로 꼽힌다.

특히 형량이 가장 무거운 뇌물 혐의에 대한 조사에 초점이 맞춰질 것이라는 게 중론이다.

조사는 한웅재(47·연수원 28기) 중앙지검 형사8부장과 이원석(48·사법연수원 27기) 특수1부장이 맡고, 장소는 특수1부가 있는 중앙지검 10층 영상녹화조사실이 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박 전 대통령은 그간 여러 경로를 통해 혐의 대부분을 부인하거나 자신은 알지 못하는 내용이라고 밝혀온 만큼 이번 조사에서도 이 같은 입장을 고수할 것으로 보여 검찰과 박 전 대통령 측 간의 치열한 ‘수싸움’이 예상된다.

한편, 이날 조사를 위해 중앙지검에 도착한 박 전 대통령이 중앙지검 입구에 마련된 포토라인에서 검찰 조사에 임하는 소회 등에 대해 어떤 입장을 내 놓을 지도 초미의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박 전 대통령 측 변호인단도 20일 오후 “검찰 출두에 즈음해 박 전 대통령이 입장을 밝히실 것이다. 준비하신 메시지가 있다”고 밝힌 바 있다./박국원기자 pkw09@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