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종합
종합
검찰 포토라인 서는 ‘피의자 박근혜’오늘 오전 9시 30분 소환 조사
헌정 사상 네번째 불명예
朴측 “입장 밝힐 것”… 주목
박국원 기자  |  pkw09@kg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2017년 03월 20일  21:13:59   전자신문  1면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헌정 사상 처음으로 파면된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검찰 소환 조사가 21일 진행된다.

검찰 특별수사본부는 이날 오전 9시 30분 박 전 대통령을 뇌물수수 등 혐의의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다.

지난 10일 헌법재판소 탄핵심판 결정에 따라 박 전 대통령이 파면된 지 11일 만으로, 박 대통령은 노태우, 전두환,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에 이어 피의자 신분으로 헌정 사상 네 번째로 검찰 조사를 받은 전직 대통령이라는 불명예를 안게 된다.

이날 조사는 ▲삼성 특혜와 관련한 뇌물 ▲대기업들의 미르·K스포츠 재단 출연금 강제모금 및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와 관련된 직권남용 ▲청와대 기밀문서 유출 등이 핵심 사안으로 꼽힌다.

특히 형량이 가장 무거운 뇌물 혐의에 대한 조사에 초점이 맞춰질 것이라는 게 중론이다.

조사는 한웅재(47·연수원 28기) 중앙지검 형사8부장과 이원석(48·사법연수원 27기) 특수1부장이 맡고, 장소는 특수1부가 있는 중앙지검 10층 영상녹화조사실이 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박 전 대통령은 그간 여러 경로를 통해 혐의 대부분을 부인하거나 자신은 알지 못하는 내용이라고 밝혀온 만큼 이번 조사에서도 이 같은 입장을 고수할 것으로 보여 검찰과 박 전 대통령 측 간의 치열한 ‘수싸움’이 예상된다.

한편, 이날 조사를 위해 중앙지검에 도착한 박 전 대통령이 중앙지검 입구에 마련된 포토라인에서 검찰 조사에 임하는 소회 등에 대해 어떤 입장을 내 놓을 지도 초미의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박 전 대통령 측 변호인단도 20일 오후 “검찰 출두에 즈음해 박 전 대통령이 입장을 밝히실 것이다. 준비하신 메시지가 있다”고 밝힌 바 있다./박국원기자 pkw09@<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박국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송죽동 505-3 송원로 55(송죽동)  |  대표전화 : 031) 2688-114  |  팩스 : 031) 2688-393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엄순엽
Copyright © 2011~2017 경기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