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오피니언
오피니언
[아침시산책]컵라면
경기신문  |  webmaster@kg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2017년 04월 19일  20:35:51   전자신문  16면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컵라면

                                /이영춘



오글오글한

머리들이 모여 있다

혹은 웃는 듯도 하고

혹은 우는 듯도 한

그 얼굴들은

마치 내 동생이

직공 생활을 하면서

야간 학교를 마치던

마산 어느 공단의 여공들 얼굴 같아서

감히 나는

라면을 먹을 때마다

목 줄기가 라면처럼 배배 꼬여 진다



마치 내 동생의

피와 살이



내 건강한 폐부로

흘러 들어가는 것

같아서

- 이영춘 시선집 ‘오줌발, 별꽃무늬’ / 시와소금


   
 
50대 이상의 고학력자들이라면, 혹은 가난한 집의 수재라면 형제에게 빚을 진 경우가 많다. 가지 많은 나무로 상징되는 60년대 이전의 출생자들에게 고등교육을 받는다는 건 행운이었다. 가족의 희생이 있어야 가능했다. 당시는 막 출시된 라면을 먹는 것조차 호사였다. 풍요의 시대인 요즘 컵라면이 궁핍을 연상시키지만. 식사는 필요한 영양의 보충 외에 짧은 시간 차 한잔이라도 마시는 여유를 떠올린다. 그러나 허기만 때우고 일터로 가야하는 고단한 삶이 있다면……. 우리가 누리는 풍요와 안락의 이면에 누군가의 피와 살이 공물로 바쳐진다는 사실에 숙연해진다. /이미산 시인

<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경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송죽동 505-3 송원로 55(송죽동)  |  대표전화 : 031) 2688-114  |  팩스 : 031) 2688-393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엄순엽
Copyright © 2011~2017 경기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