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사회
사회
정규직 채용장사 한국지엠 전 노조지부장 법정구속
유정희 기자  |  tally3@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2017년 04월 20일  20:21:12   전자신문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협력(도급)업체 소속 비정규 직원을 정규직으로 전환하는 채용 과정에 개입해 수천만원을 받아 챙긴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한국지엠 전 노조지부장이 법정 구속됐다.

인천지법 형사4단독 정원석 판사는 20일 선고공판에서 근로기준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민주노총 한국지엠 지부 전 지부장 A(46)씨에게 징역 6개월을 선고하고 2천만원 추징을 명령했다.

또 A씨에게 지인의 아들 취업을 청탁한 채용 브로커 B(37)씨에 대해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정 판사는 “대기업 노조지부장의 지위를 이용해 브로커의 금품 청탁에 응해 고액의 뒷돈을 받고 일자리를 은밀하게 판매했고, 오로지 실력으로 채용에 응시했다가 탈락한 청년들을 좌절에 빠뜨렸다”며 “범행은 한 차례였지만 사회적 해악이 커 법정구속한다”고 판시했다.

A씨는 2015년 11월 18일 인천 부평구의 한 식당에서 전직 한국지엠 생산직 근로자이자 채용 브로커인 B씨로부터 “인천 부평공장 노조원인 C씨의 아들을 정규직으로 채용해 달라”는 청탁과 함께 현금 2천만원을 받아 챙긴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B씨는 앞서 같은 해 10월 C씨로부터 “한국지엠의 1차 도급업체에서 일하는 아들이 발탁채용 시험에서 떨어졌다. 새로 바뀐 노조지부장에게 부탁해 취업시켜 달라”는 청탁과 함께 3천만원을 받아 챙긴 것으로 조사됐다.

/인천=류정희기자 rjh@<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유정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송죽동 505-3 송원로 55(송죽동)  |  대표전화 : 031) 2688-114  |  팩스 : 031) 2688-393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엄순엽
Copyright © 2011~2017 경기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