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연변일보
연변일보
축구의 고향에 랜드마크 ‘우뚝’룡정해란강축구산업원 착공
30만4천여㎡로 2020년 완공
14개 축구장·호텔 등 들어서
리문철 씨 등이 고향위해 투자
경기신문  |  webmaster@kg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2017년 04월 20일  20:21:12   전자신문  8면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요즘 우리 고장의 남녀로소가운데 류행되는 말이다. 그만큼 축구는 우리 민족의 발전과 진화와 같이 숨쉬고 함께 달려왔다.

2015년 2월에 중앙개혁심화령도소조 제10차 회의에서 통과된 ‘중국축구 개혁 방안’은 축구를 진흥시키는것은 체육강국을 위한 필연적 요구이자 전국인민의 간절한 소망이라고 강조했다.

룡정시는 지난해 중앙재정령도소조, 도시농촌주택건설부, 국가발전개혁위원회, 재정부에서 련합으로 개최한 특색향진건설 사업경험 교류회중 공포된 127개 특색향진 목록에 선정된 룡정시 동성용진에 최고 수준급의 축구산업단지를 구축키로 했다.

이렇듯 고향을 위한 랜드마크를 세우는데에 ‘통 큰’ 거금을 선뜻 내놓은 청년기업가들을 12일 연변일보에서 만났다.

향항WIST국제유한회사를 설립해 근 20년 동안을 타향에서 혼신의 노력으로 새로운 한뙈기 세상을 엮어가며 남다른 성공을 이룩한 연변축구를 사랑하는 리문철씨(1979년생)와 신광화씨(1978년생), 그리고 연변민혁치업유한회사의 장문길씨(1978년생)가 함께 룡정해란강축구문화산업투자유한회사를 설립하여 고향비전을 위한 ‘통 큰’ 투자를 결심한데에는 안명식 룡정시 당위 서기와 권대걸시장의 고향사랑과 갈라놓을수 없단다. 민족의 문화와 체육, 고향의 발전을 꿈꾸는 희망의 웅대한 청사진은 이렇듯 뜻을 함께 하는 동지들과 장원한 미래를 그리며 앞서가는 리더들의 지지와 함께 한다.

중국축구계에는 일찍부터 이런 얘기가 있다. ‘남쪽엔 매현, 북쪽엔 연변’. 웅장하고 아름다운 장백산의 불굴의 품격과 숭고한 민족정신을 닮은 백의민족은 저 끊임없이 흐르고 흐르는 해란강반에 우리의 전통과 지혜와 문화의 수많은 흔적들을 고스란히 남겨놓았다. 연변축구는 그러한 비옥한 인문화적인 깊이있는 토양에서 잉태된 일종 문화의 계승이자 정신적인 힘이자 민족단결을 수호하고 변강의 번영안정을 촉진하는 중요한 담체이기도 하며 더우기는 연변인민의 최대의 자랑이자 자부심인것이다.

백년의 축구, 세기의 찬가가 드넓은 산재의 조선족사회에도 우렁차게 퍼질 시점에서 이 사랑스러운 만무과원과 어머니젖줄기 해란강을 품은 ‘중국룡정해란강축구산업원’은 올해 4월에 시작하여 2020년에 완공돼 면사포를 벗게 된다.

축구산업원은 축구훈련 종합청사와 14개의 축구장을 겸비한 제 1기 공사와 해란강축구호텔, 축구선수기숙사, 인공호수경관, 시민광장, 종합오락광장 등을 구비한 제2기 공사로 나뉜다. 그 총면적이 30만 4125평방메터, 건축면적이 11만 2724평방메터, 총투자액이 3.5억원인 축구산업원은 ‘4기지, 1플랫폼’으로서 그 의미가 다양하다.

청소년훈련기지, 국내외축구구락부 및 학교 하계훈련기지, 전민건신기지, 연변조선족축구문화전승기지가 이른바 4기지이고 1플랫폼은 해내외 각종 경기 및 관련 인사들과의 소통과 교류의 창구로서 룡정시의 투자유치를 비롯한 경제발전에 긍정적 작용을 일으켜 도시의 랜드마크가 될것이라는 전망이다. 그밖에 3.5억원의 투자로 설계될 제3기 공사는 대부분 축구운동장으로 지어질 계획이다.

여기는 명실상부한 가슴 뜨거운 ‘축구의 고향’, 연변! ‘연변축구’, 그 끝나지 않은 아리랑의 기적은 새롭게 일떠서 번영을 기하고 쇠퇴의 길로부터 다시 부활해 부흥의 길로 들어서며 활시위를 만궁으로 당기기 시작했다.

연변축구라는 가슴 벅찬 울림으로 ‘중국룡정해란강축구산업원’의 꿈은 지금부터 우리를 설레게 한다.

/글 사진=류설화 기자<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경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송죽동 505-3 송원로 55(송죽동)  |  대표전화 : 031) 2688-114  |  팩스 : 031) 2688-393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엄순엽
Copyright © 2011~2017 경기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