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물 받고 부실기업 대출’ 산은 지점장 구속 기소
‘뇌물 받고 부실기업 대출’ 산은 지점장 구속 기소
  • 오원석 기자
  • 승인 2017.04.20 20:25
  • 댓글 0
  • 전자신문  18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가로 3500만 원 챙겨
브로커 2명 1억 수뢰 혐의
검찰, 범죄수익 환수키로
돈을 받고 부실기업에 수십억 원을 대출해 준 한국산업은행 간부와 대출을 알선해준 금융브로커가 재판에 넘겨졌다.

수원지검 평택지청은 특가법상 뇌물수수 혐의로 산업은행 지점장 D(55)씨와 대출을 알선(알선수재)한 금융브로커 A(36)씨 등 2명을 구속 기소했다고 20일 밝혔다.

검찰은 대출받는 조건으로 D씨와 금융브로커에게 돈을 건네고 향응을 제공한 혐의(뇌물공여)로 K기업대표 E(39)씨 등 2명을 불구속 기소했다.

이들은 지난해 12월 사기혐의 등으로 구속된 상태다.

D씨는 2013년 12월쯤 LCD 필름을 제조하는 회사로 부채비율이 300% 초과로 사실상 은행 대출이 어려운 K기업에 10억원을 대출해준 대가로 금융브로커 A씨로부터 3천500만 원을 받은 혐의다.

또 2013년 10월∼2014년 5월쯤 2회에 걸쳐 25억 원을 더 대출해 주는 조건으로 E씨에게 2억원을 요구하고 1천만원 상당의 금품과 향응을 제공 받은 혐의도 받고 있다.

A씨와 공범 C(34)씨는 10억 원의 대출을 알선해주고 기업대표 E씨로부터 1억 원을 받은 혐의로 구속기소됐다.

검찰은 금융브로커 등이 취득한 범죄수익에 대해 몰수 추징 보전청구 등을 통해 환수할 방침이다.

/평택=오원석기자 ow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